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숙현 선수 아버지 "딸 괴롭힌 팀닥터·선배…조문도 안왔다"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0,764
  • 2020.07.02 22: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팀닥터 가족에게 일절 연락안해, 감독도 몇차례 문자만"

지도자 등의 폭행 등에 못이겨 23세 꽃다운 나이에 극단적인 선택을 해야만 했던 청소년·국가대표 출신 철인3종경기 유망주 고(故) 최숙현 선수의 생전 모습. 지난 2013년 최씨가 전국 해양스포츠제전에 참가해 상패를 받는 모습./사진= 고 최숙현 선수 유족, 뉴스1
지도자 등의 폭행 등에 못이겨 23세 꽃다운 나이에 극단적인 선택을 해야만 했던 청소년·국가대표 출신 철인3종경기 유망주 고(故) 최숙현 선수의 생전 모습. 지난 2013년 최씨가 전국 해양스포츠제전에 참가해 상패를 받는 모습./사진= 고 최숙현 선수 유족, 뉴스1
철인3종경기(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 고(故) 최숙현(23·여) 선수 장례식에 가혹행위 가해자들은 조문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뉴시스에 따르면 최 선수의 아버지 최영희씨는 최 선수를 괴롭히던 팀닥터 등이 최 선수가 생을 마감한 후 일절 가족에게 연락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최 선수를 자주 괴롭혔다는 여자 선배 역시 장례식장에 얼굴도 내비치지 않았다고 전했다.

최 선수를 괴롭힌 가해자인 감독은 딸을 잃은 큰 슬픔에 잠겨 있는 가족들에게 경찰에 한 고소를 봐달라는 식으로 몇 차례 문자를 보냈고 이후 연락을 하지 않았다는 게 최씨 얘기다.

최씨는 "숙현이를 괴롭히던 남자 선수가 조문을 왔었다. '네가 정말 사죄할 마음이 있거든 숙현이 모신 납골당 가서 진심으로 사과하고 죄가 있으면 벌을 받아라'고 했다"며 "울다 지쳐 실신한 아내는 감독을 보자 그를 붙잡고 아이를 살려내라 울부짖었다"고 토로했다.

앞서 소속팀 지도자와 선배들의 가혹행위에 시달리던 최 선수는 지난달 26일 "엄마 사랑해,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라는 메시지를 어머니에게 남긴 뒤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가족들은 최 선수의 폭언 및 폭행 등 가혹행위를 알리기 위해 백방으로 뛰어다녔다. 지난 5월에는 최 선수의 바람으로 지인 도움을 받아 변호사를 선임하기도 했다. 하지만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에서도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

최씨는 최 선수와 같은 비극이 다시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도자와 선배들의 괴롭힘이 은폐되기 쉬운 합숙훈련의 폐단이 밝혀지는 것은 물론, 감독이 팀닥터를 고용하고 선수들이 경비를 부담하는 일도 사라져야한다는 것이다.

그는 "숙현이가 중학교 때 철인3종 합숙훈련 시 후배 빨래를 해주기도 했다"며 "조문 온 후배와 동료들 역시 아이가 착하고, 후배들이 많이 따르던 선수였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억울하게 세상을 떠난 숙현이의 이야기가 널리 알려져 부디 비슷한 피해를 겪는 선수가 더 나오지 않길 바란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