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볼턴 "트럼프-김정은 10월 '깜짝' 정상회담할 수도"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3 08: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존 볼턴 미국 백악관 전 국가안보보좌관/ 사진=이기범 기자
존 볼턴 미국 백악관 전 국가안보보좌관/ 사진=이기범 기자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11월 미 대선 전 제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한 가운데 대표적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10월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제기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2일(현지시간) 뉴욕 외신기자협회 회견에서 미 대선 전 북미 정상회담의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미국엔 대선 직전 '10월의 서프라이즈'란 말이 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정치적으로) 큰 어려움에 처해 있다고 느낄 경우 그의 친구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또 다른 회담이 상황을 바꿀 수 있는 무엇으로 보일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연임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11월3일 대선 승리를 위한 정치적 승부수로 대선 직전 김 위원장과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을 열고, 이를 통해 북한 비핵화 진전을 선언할 수 있다는 의미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한-EU(유럽연합) 화상 정상회담에서 "미국 대선 이전에 북미 간에 다시 마주앉아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 데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볼턴 전 보좌관은 이날 미국 지상파 CBS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그는 중요한 이슈에 대해서도 단 하루 동안의 협상만으로 타협을 끌어낼 수 있다고 믿는다"며 "순진하고 바보같다"고 꼬집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프로그램을 놓고 김정은과 마주 앉을 수 있고, (이란 최고지도자) 하메네이와도 그렇게 할 수 있다"며 "그리고 나선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에게 구체적인 작업을 맡길 것이다. 그게 그가 일하는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협상 상대방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점을 제대로 간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