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강욱 "'조국 낙마' 발뺌하는 윤석열, 드러날 사실 많아"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3 09: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사진=이기범 기자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사진=이기범 기자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검찰 수사가 '조 전 장관의 낙마'를 노렸다는 증언을 반박한 가운데,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드러나지 않은 사실들이 공개되면 더이상 발뺌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 대표는 3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처음부터 (검찰이 조 전 장관의 낙마를 노리고 수사를 벌이고 있었다는) 생각을 강력하게 가질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 2일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은 뉴스타파와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해 8월27일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시작할 당시 조 전 장관의 낙마를 노리고 기획했다고 주장했다.

최 대표도 "(조 전 장관과 관련한) 압수수색 소식을 당시 기자들을 통해 전해들었고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전화를 돌리니 전부 다 모른다고 했다"며 "심지어 대검의 간부는 검찰국장한테 자기는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발뺌도 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유일하게 상황을 접하고 알린 게 박 전 장관이었는데 (수소문을 하다 결국) 총장한테 직접 전화를 한 것 같았다"며 "그때 비로소 (윤 총장이) 장관님한테 얘기한 첫 마디가 '이제 그만 내려오라는 뜻으로 제가 지시한 겁니다'라고 얘기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최 대표는 "'혐의가 있고 급박한 사정이 있고 수단밖에 없어 양해 부탁드린다. 국무회의 돌아오면 상세히 보고드리겠다' 이런 게 전혀 아니었다"며 "제가 판단하기엔 그 의도가 '국무회의를 마치고 대통령께 이 상황의 심각성을 보고해 지명 철회를 건의해달라'는 뜻을 담은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또한 "(검찰이) 고비마다 피의사실을 흘리며 언론을 이용하고, 압수수색의 시기를 조 전 장관의 기자간담회로 잡는 등 정치적 상황을 고려해 행동을 결행한다"며 "그것이 지향하는 바는 인사권자의 지명 철회 압박과 본인 사퇴 압박 등 인사권 제약이었다"고도 설명했다.

하지만 대검은 박 전 장관의 주장과 관련해 "검찰총장은 박 전 장관의 조국 후보자에 대한 선처 요청에 대하여 원론적인 답변을 했을 뿐"이라며 "검찰총장이 장관 인사권자도 아닌 박 전 장관에게 조국 후보자의 낙마를 요구하거나 '조국 전 장관을 낙마시켜야 한다'고 말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에 최 대표는 "(대검의 입장문에) 담겨 있는 오만함과 무례함을 보라"며 "'장관께서 요청을 해와서 내가 만나줬고, 장관께서 선처를 요청해 그냥 듣고만 있었고, 낙마를 운운한 일이 없다'는 식의 표현을 했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이 낙마를 시키려고 했던 게 아니라고 주장한다면 지금 아직도 드러나지 않은 사실들이 몇 가지 있다"며 "그것이 공개되면 그런 발뺌을 못 할테니 거짓말을 중단해주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더불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지휘권 발동과 관련해 "(윤 총장이) 내용상으론 지휘를 받아들이는 모습이지만 응한 것은 아니다"며 "군대에서 국방부 장관이 작전 지휘했는데 육군참모총장이 이렇게 반응했다면 항명이고 쿠데타 아니겠나"고 꼬집었다.

또한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그대로 수용하는 것 외에 그것이 옳지 않다고 생각하면 자리를 벗어나면 된다"며 "그런데 (장관의 지휘에) 생각해보겠다는 건 헌정사상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최 대표는 "수사자문단 등 억지로 부장회의 의견까지 무시하며 강행하는 윤 총장이 합법적이고 명시적인 법무부 장관의 지시조차 거부한다면 조직을 이끌어갈 수 있냐"며 "자리를 끝끝내 유지하면서 얻으려고 하는 게 과연 뭘까"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어 일부 검사들을 중심으로 추 장관을 향해 나오는 검찰 내부의 비판에 대해선 "우물 안 개구리로 오래 살다 보니 검찰이 모든 것의 중심이어야 되고 절대 선이라고 착각하는데 그로부터 비롯된 것"이라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