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누가 홍콩 오겠나' 보안법에 홍콩 대학들도 걱정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3 11: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료사진) © AFP=뉴스1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중국 중앙정부가 강행한 홍콩 국가보안법에 홍콩 내 대학들도 새로운 걱정거리에 직면했다고 사이언스지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콩대 과학대학 학과장을 지낸 홍콩 출신 천문학자 쑨쿽은 "우리는 법이 어떻게 시행될지 정확하게 알지 못한다. 그러나 단순히 법에 대한 인식이나 이에 따른 불확실성만도 대학에는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콩 보안법은 국가 분열, 국가 정권 전복, 테러 활동, 외국 세력과의 결탁 등 4가지 범죄에 대해 최고 무기징역형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했다. 문제는 이 4가지 범죄가 너무 광범위해 어떤 발언과 행동이 문제가 될지 불분명하다는 점이다.

이 법이 일국양제(1국가 2체제) 원칙 유지를 명시한다고 해도 대학 관계자들은 보안법 탓에 홍콩 밖에서 학생과 교직원을 유치하기 어렵게 만든다고 말했다. 학위를 딴 졸업생들이 다른 지역에 일자리를 찾게끔 만들 수도 있다.

쿽은 "앞으로 입학 희망생들한테 우리가 수업부터 연구까지 완전한 학문적 자유를 갖는다고 설득하기 어려워질 것"이라며 "지난 15년간 홍콩은 큰 발전을 이뤘고 점차 아시아의 학문 중심지로 인정받고 있었다. 우리가 이를 유지할 수 있겠느냐"고 되물었다.

홍콩대 생태학자이자 과학대학 학과장인 매튜 에반스는 사회과학, 법 등 보안법에 저촉될 여지가 있는 학문을 연구하는 이들은 "자신을 검열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에반스는 "중국계가 아닌 북미 출신을 홍콩으로 오게 설득하는 데도 영향이 있을 수 있다"면서 교수진 채용에도 영향을 끼친다고 추측했다. 아울러 보안법에 대응해 미국이 방산 장비 및 군민이중사용기술의 대홍콩 수출을 중단한 점도 실험실의 장비 수입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브루스 루이 홍콩 침례대학 언론학 강사는 "본토의 국가안보에 관한 개념은 경제에 관한 글로도 확대될 수 있다"면서 "중국 정부가 바라지 않는 인플레이션 통계 보고도 법을 위반하는 일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