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조국 "공수처 발족 험난…검찰 통제할 유일 기관은 법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3 13: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표적수사, 별건 수사, 인디안 기우제식 수사 등 회자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뇌물수수 등 혐의에 관한 4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7.3/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뇌물수수 등 혐의에 관한 4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7.3/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3일 "검찰의 권한남용을 통제하고 시민인권을 보호한 유일한 기관은 법원"이라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자신의 재판에 출석하면서 "한국 검찰은 OECD 국가 어느 검찰보다 강건하고 강력한 권한을 갖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조 전 장관은 "검찰은 기소권과 영장청구권을 독점하고 있을 뿐 아니라 자체 수사권도 보유하고 있다"며 "누구를 언제 무슨 혐의로 수사할지, 누구를 어떤 죄목으로 기소할지 재량으로 결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검찰은 막강한 권한을 남용하고 있다"며 "표적수사, 별건 수사, 별별건수사, 먼지털이 수사, 인디안 기우제식 수사 등 용어가 회자되는 이유는 이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이 국회를 통과했지만 발족은 험난하다"며 "법정에 출석할 때마다 법원이 (검찰을 통제하기 위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주길 간절히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후 진행된 재판에서 검찰은 이른바 '유재수 감찰무마' 사건이 조 전 장관에 대한 표적수사가 아니라고 해명했다. 지난 기일 재판장이 조 전 장관 수사를 놓고 "검찰개혁을 시도한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의 반격이라고 보는 시각이 존재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한 반박이다.

오전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전 청와대 특감반원 박모씨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시절 기자들에게 자신이 정권 실세임을 드러내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증언했다.

오후 재판에는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을 폭로한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이 증인으로 나온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