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면충돌' 이성윤, 윤석열 소집 검사장 회의 안 간다(상보)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132
  • 2020.07.03 13:4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사진=뉴스1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사진=뉴스1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소집한 '전국 검사장 회의'에 참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윤 총장과 이 지검장은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놓고 공개적으로 충돌한 바 있다.

3일 검찰에 따르면 이 지검장은 이날 오전부터 대검찰청에서 열리고 있는 검사장 회의에 참석하지 않는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대검으로부터 일선청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회의이기 때문에 수사청은 참석하지 않아도 된다는 내용의 연락이 왔다"며 불참 이유를 설명했다.

이 지검장은 지난 1일 공개적으로 충돌했다. 서울중앙지검은 당시 윤 총장의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 '불공정 수사'로 지칭하며 관련 절차를 중단해달라 요청했다. 또 특임검사에 준하는 직무의 독립성을 부여해달라고도 했다. 사실상 윤 총장을 비롯한 대검 지휘부를 겨냥해 '수사에 더 이상 관여하지 말아달라'는 뜻을 밝힌 셈이다.

대검은 즉각 입장문을 내고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대검 측은 "(중앙지검 수사팀이) 범죄 성부에 대해서도 설득을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특임검사에 준하는 독립성을 부여해달라는 것은 수사가 인권 침해적 성격이 있기 때문에 상급기관의 지휘와 재가를 거쳐 진행되는 것이라는 기본마저 저버리는 주장"이라 반박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전 대검찰청에 전국 검사장 회의를 소집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전날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해 내린 수사지휘에 대한 의견 수렴 차원이다. 추 장관은 수사자문단 소집을 취소하고, 수사팀에게 대검찰청 등 상급자의 지휘감독을 받지 않는 독립성을 부여할 것을 지휘했다.

검사장 회의는 세 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오전 10시부터는 전국 고검장들이, 오후 2시부터는 수도권 지역 검사장들이, 오후 4시엔 수도권 외 지방 검찰청 검사장들이 모여 회의를 진행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