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스타 노조, "이석주 AK홀딩스 대표가 셧다운·희망퇴직 권고"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3 15: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스타항공 노동조합 회원들이 3일 서울 마포구 애경본사 앞에서 제주항공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스타항공 노동조합 회원들이 3일 서울 마포구 애경본사 앞에서 제주항공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석주 AK홀딩스 대표가 이스타항공의 셧다운(운항 중단)과 희망퇴직을 유도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스타항공조종사노동조합는 3일 서울 마포구 애경 본사 앞에서 제주항공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는 기자회견에서 이스타항공이 인수합병 과정에서 결정한 전 노선 운항 중단, 구조조정 결정은 제주항공이 유도한 것이라는 취지의 비판을 했다.

이와 관련, 노조는 최근 입수한 녹취파일을 근거로 지난 3월 20일 당시 제주항공 사장이었던 이석주 AK홀딩스 대표가 최종구 이스타항공 사장과 통화 중 이스타항공의 셧다운과 희망퇴직을 권고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으로의 M&A 과정에서 지난 3월 모든 국제선·국내선 노선을 셧다운했으며, 지난 4월부터는 계약직 직원을 포함해 약 350명 가량 직원에 대한 구조조정을 시작했다.

이스타항공은 셧다운 이후 사실상 매출을 내지 못하며 경영난이 극심해졌고, 2월부터 5개월째 직원들에 임금을 지급하지 못해 현재까지 체불이 25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이스타항공의 전면 운항 중단과 희망퇴직이 불가피한 게 아니었으며, 기업결합심사를 위해 의도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제주항공이 지난 5월 항공교통심의위원회의 운수권 배분에서 특혜를 받았다고도 주장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이스타항공 인수에 어려움을 겪는 제주항공에 정책적 특혜를 몰아줘, 제주항공이 11개 노선을 배분받을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