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7월은 '주민세 재산분 납부의 달'…납부 대상·유의점은?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5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연면적 330㎡ 사업장 대상·무신고가산세 20% 주의…직접 방문보다 '위택스' 권장

/자료=행정안전부
/자료=행정안전부
주민세 재산분 신고·납부의 달인 7월이 됐다. 사업소 연면적이 330㎡를 초과하는 전국의 모든 사업주(7월 1일 기준)는 원칙상 이달 중으로 주민세 재산분을 신고·납부해야 하다.

기한 내 납세 의무를 지키지 않으면 가산세 20% 추가 등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다. 다만 올해는 지방자치단체별로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인해 감면·납부기한 연장 등 혜택을 줄 수 있다는 점도 납세자들이 살펴볼 지점이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주민세는 자치단체에 거주하는 주민과 사업소를 두고 영업을 하는 사업주가 자치단체가 제공하는 행정서비스에 대한 최소한의 경비로서 내는 지방세다.

주민세 재산분은 사업소의 연면적 규모에 따라 부과되는 세목으로 1㎡당 250원의 세율로 과세된다. 사업소가 소재한 시·군·구청에 사업주가 신고·납부하는 세목이다.

행안부는 주민세 재산분의 신고·납부를 소홀히 한 경우 가산세(무신고가산세 20% 등)가 추가 된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사업주에 대해 일부 자치단체는 주민세 재산분 전부 또는 일부 감면·납부기한 연장 등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다.

일례로 의료기관·소상공인·중소기업·코로나19 관련 격리·확진자에 대해 감면 조치를 적용하는 지자체가 있다.

행안부는 납세자들이 시·군·구청을 직접 방문하는 것보다는 위택스 누리집 또는 모바일 앱 스마트 위택스를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