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동행세일 '20% 페이백' 한다더니…전통시장 72% "못해요"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5 13:5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한민국 동행세일 첫 날인 26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이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대한민국 동행세일'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과 소비 촉진을 위해 기업들과 소상공인들이 참여하는 대규모 세일행사로 오는 7월 12일까지 이어진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대한민국 동행세일 첫 날인 26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이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대한민국 동행세일'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과 소비 촉진을 위해 기업들과 소상공인들이 참여하는 대규모 세일행사로 오는 7월 12일까지 이어진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중소벤처기업부가 '동행세일' 할인행사 일환으로 전통시장 633곳에서 구매금액의 20%를 온누리상품권으로 페이백(환급)해주기로 했지만 정작 행사를 진행하는 시장은 176곳에서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이 스스로 영수증 확인 등 행사를 진행할 여력이 없어서다. 전통시장의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탁상행정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5일 중소벤처기업부 및 소상공인업계에 따르면 '온누리상품권 20% 페이백' 행사에 참여하는 전통시장은 전국 176곳에 불과하다. 동행세일에 참여하는 전통시장 633곳의 27.8%에 그치는 규모다.

특히 동행세일 홈페이지 내에서조차 어떤 전통시장에서 페이백 행사를 진행하는지 알 수 없다. 페이백 행사 참여시장 목록을 검색할 수 없는데다 콜센터에서도 "페이백 행사 참여여부는 각 시장에 문의해야 한다"고 안내하는 실정이다.

당초 중기부는 코로나19 방역 등을 고려해 동행세일을 온라인·비대면 중심으로 개최한다면서도 온라인 접근이 어려운 소상공인·전통시장을 위해서는 오프라인 할인행사도 병행한다고 밝혔다.

전통시장 구매 영수증을 제시하면 구매금액의 20%, 최대 4만원까지 온누리상품권으로 환급해주는 행사가 대표적이다. 중기부 고위관계자는 동행세일 관련 브리핑에서 "부족하다면 재원을 추가 마련해서라도 충분히 제한없이 지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7월1일 게시된 동행세일 홍보포스터 /사진=대한민국 정부 블로그
7월1일 게시된 동행세일 홍보포스터 /사진=대한민국 정부 블로그
하지만 애초에 전통시장의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행사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페이백 행사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영수증 진위 여부 확인, 부정수급 방지 등 실무인력이 대거 필요하다. 백화점이나 대형마트처럼 전문 고객센터가 없는 전통시장이 페이백 행사를 차질없이 진행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한 전통시장 상인회 관계자도 "정부에서 온누리상품권 페이백 행사를 진행할 전통시장을 모집했지만 우리 시장은 신청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상인회 기능이 강력하지 않아 행사를 정상적으로 집행할 여력 자체가 없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현실적으로 할 수 있는 무료주차행사 등만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전통시장·소상공인부터 백화점·대형마트, 제조 대기업까지 주요 경제주체가 참여'한다는 동행세일의 취지가 무색한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자금여력이 있는 대형 유통채널과 달리 전통시장·소상공인은 상품가격을 대폭 할인하기 어려워 정부의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소상공인업계 관계자는 "대형마트나 온라인몰이 할인을 하는데 전통시장은 모든 상인에게 대규모 할인을 강제할 수 없으니 오히려 역차별을 받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중기부는 이 같은 지적에 대해 "페이백 행사 홍보 과정, 페이백 가능 시장목록 공개 시스템 구축 등에 혼선이 있었다"고 시인했다. 다만 "지난달 말부터는 '페이백 또는 경품행사'로 정정해 홍보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페이백 행사는 부정수급 등 부작용으로 시행을 막았다가 일부 상인회에서 강력하게 요청해 진행하게 된 것"이라며 "정부가 시행을 강제한 행사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들 몰리자 16배 뛴 기업, 3일뒤 생긴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