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보이스코리아 2020' 김지현, 황주호 꺾었다…원곡자 선우정아 "울컥한 무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3 20: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net '보이스코리아 2020' 캡처 © 뉴스1
Mnet '보이스코리아 2020'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보이스코리아 2020' 김지현이 황주호를 꺾었다.

3일 오후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보이스코리아 2020'에서는 '소울의 진수' 김지현이 '송곳 보이스' 황주호를 만났다. 앞서 올턴을 받았던 소울 브라더스의 대결이 시선을 끌었다.

보아 코치는 가수 선우정아의 '도망가자'를 선곡했다. 둘의 반응은 상반됐다. 김지현은 "(선우정아와) 활동이 겹쳐서 라디오에 같이 나갔을 때 이 노래를 진짜 많이 들었다"고 밝혔다. 황주호는 "모르는 노래"라며 굳은 표정을 숨길 수 없었다.

무대에 오른 두 사람은 또 한번 호소력 짙은 목소리를 보여줬다. 코치는 물론 원곡자 선우정아도 만족스러워했다.

선우정아는 "제가 발매한 지도 얼마 안됐고, 가장 최근 낸 앨범의 타이틀곡이다. 감정적으로 이 곡 썼을 때의 감정이 아직 남아있고 부를 때마다 울컥한다. 남이 부른 건 처음 본 거다. 지금 울컥했다"며 "저보다 훨씬 잘 표현해 주신 것 같다. 감사하다"고 극찬했다.

코치 군단은 "숨막히는 느낌이었다. 위태로운 긴장감을 느끼면서 봤다", "울림이 있다. 이런 목소리는 처음 듣는 것 같아서 표현이 어렵다", "두 사람 다 대단했다" 등 명품 무대를 향한 칭찬을 이어갔다.

보아 코치는 "실력 있고 우열을 가리기 힘든 무대였다"고 밝히며 죽음의 조 승자로 김지현을 지목했다. 황주호는 아쉬워하며 "짧은 시간이었지만 많이 배우고 간다.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