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캐나다 "홍콩과 범죄인 인도조약 중단"…홍콩인 이민 지원도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4 12: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사진=AFP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사진=AFP
캐나다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강행에 맞서 홍콩과 맺은 범죄인 인도조약 이행을 중단하기로 하는 등 대중 제재에 동참했다.

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캐나다는 중국의 일국양제(1국가 2체제)의 확고한 지지자인 만큼 현 홍콩 상황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캐나다와 홍콩과 맺은 범죄인 인도조약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은 현재 세계 30여개국과 범죄인 인도조약을 맺고 있는데, 이들 중 사법적 관계 중단 의사를 밝힌 곳은 캐나다가 처음이다.

트뤼도 총리는 "캐나다는 중국 본토와 마찬가지로 홍콩에도 민감한 군사 물자 수출을 허가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홍콩인들의 캐나다 이민에 관한 것을 포함해 다른 조치도 살펴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콩 여행 경보 발령도 고려하고 있다. 트뤼도 총리는 "일국양제는 750만 홍콩인뿐만 아니라 그곳에 사는 30만 캐나다인에게도 중요하다"며 "현지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들을 계속 검토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캐나다와 중국은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 석방 문제와 캐나다 내 반중 여론 등으로 갈등을 빚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