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강형욱 훈련사, 김민교 반려견 개물림 사고 때 한말은?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3,187
  • 2020.07.04 15: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5월 사고 당시 "우리 개는 사람을 물지 않는다는 말은 의미 없는 것"

강형욱 강아지 훈련사/사진=뉴스1
강형욱 강아지 훈련사/사진=뉴스1
배우 김민교씨의 반려견에게 물린 80대 여성이 끝내 숨졌다는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과거 강형욱 동물훈련사(보듬컴퍼니 대표)가 "모든 반려견은 실내에서 키우는 게 바람직하고, '우리 개는 안물어요'라는 말은 무의미하다"고 지적한 것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강 훈련사는 사고가 일어났던 지난 5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씨의 반려견은 아마 실외에서 키우던 개로 추정된다"며 "그런 경우 주인이라도 내 개의 습성에 대해 다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밖에서 키우는 개의 경우 주인이 밥만 주고 놀아주는 그 순간만 개와 만나기 때문에 그 개의 감정이 어떤지, 어떻게 생활하고 있는지 알 수 없다"며 "따라서 이런 경우 주인이 '우리 개는 사람을 물지 않는다'고 하는 말이 의미가 없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개들을 밖에서 기르지 말고 실내에서 길렀으면 좋겠다"며 "실내에서 키우지 못할 거면 키워선 안 된다고 강력하게 말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개들은 사람과 같이 사는 것을 선택한 동물이므로, 밖에서 혼자 사는 삶은 그들이 행복할 수 있는 삶이 아니다"라며 "개를 반려할 것이라면 실내에서 기르면서 함께 삶을 살 수 있어야 하고, 그래야 내 반려견이 어떤 상태인지 항상 인지하고 확인하고 체크하며 살아갈 수 있다"고 했다.

한편 김씨의 반려견 사고는 지난 5월 발생했다. 당시 80대 여성 A씨가 경기도 광주시의 한 텃밭에서 일하던 중 울타리를 뛰어넘어 밖으로 나온 김씨의 반려견 두 마리에게 허벅지와 팔을 물렸다.

치료를 받아온 이 여성은 지난 3일 오전 1시쯤 숨졌다. 김씨의 반려견은 양치기 개로 이용되는 벨지안 쉽도그라는 대형견으로 국내 동물보호법상 맹견으로는 분류돼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한 뒤 김씨를 상대로 과실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