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타격 부진에 푸념하던 김동엽, 시즌 6호 아치 포함 4안타 원맨쇼 [오!쎈 대구]

  • OSEN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5 00: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타격 부진에 푸념하던 김동엽, 시즌 6호 아치 포함 4안타 원맨쇼 [오!쎈 대구]


[OSEN=대구, 손찬익 기자] "타격감이 올라올 듯하면서도 올라오지 못하고 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던 김동엽(삼성)이 4일 대구 LG전에서 펄펄 날았다. 


김동엽은 3일 경기에서 5-5로 맞선 4회 2사 2,3루서 결승타를 터트리며 9-7 재역전승을 이끌었다. 


경기 후 김동엽은 "타격감이 올라올 듯하면서도 올라오지 못하고 있다. 전환점이 필요한 것 같다. 그래서 익숙한 타격폼으로 타석에 임하고 있다. 오늘 계기로 전환점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동엽은 4일 경기에서 시즌 6호 솔로 아치를 포함해 5타수 4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으로 7-6 승리에 이바지했다.  


6번 지명타자로 나선 김동엽은 2회와 4회 중전 안타를 때려내며 방망이를 예열했고 3-2로 앞선 6회 1사 1루 상황에서 좌익수 방면 2루타를 터뜨리며 대주자 최영진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김동엽은 8회 귀중한 한 방을 날렸다. 1사 주자없는 가운데 LG 두 번째 투수 김대현에게서 120m 짜리 좌중월 1점 아치를 그렸다. 시즌 6호째. 추가 득점이 필요한 가운데 천금같은 홈런이었다. 


연장 10회 3루 땅볼로 물러났던 김동엽은 연장 12회 2사 1,2루서 볼넷을 골라 상대 배터리를 압박했다. 삼성은 대타 김호재의 끝내기 밀어내기 볼넷으로 LG를 7-6으로 꺾고 5위로 점프했다. 지난달 30일 대구 SK전 이후 5연승 질주.


김동엽의 활약이 있었기에 가능한 승리였다. /what@osen.co.kr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