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해운대 구남로 시민 향해 폭죽쏘고 외국인 수십명 난동…경찰 출동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5 10: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료사진. © 뉴스1
자료사진. © 뉴스1
(부산=뉴스1) 조아현 기자 = 부산 해운대 구남로 일대에서 외국인 수십 명이 폭죽을 터뜨리고 난동을 부려 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 가운데 경찰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시민을 향해 계속 폭죽을 쏜 20대 미군이 현장에서 검거됐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7시50분쯤 부산 해운대구 구남로의 한 호텔 앞에서 '외국인들이 폭죽을 쏜다'는 112 신고가 70여건이 접수됐다.

부산경찰청 112상황실은 인접 순찰차 6대와 형사 1개팀을 출동시켰다.

경찰은 순찰차 사이렌과 경고 방송으로 모여있던 수 십명의 외국인들을 해산시켰다.

하지만 미군 A씨(20대 남성)가 시민들을 향해 계속 불꽃을 쏘고 도주하자 현장에서 체포하고 임의동행으로 연행해 조사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경범죄처벌법 위반(불안감 조성)죄를 적용해 범칙금 5만원 처분을 내렸다.

폭죽으로 인해 인명피해나 재산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지난 4일 미국 독립기념일을 기념해 외국인들이 모여 폭죽을 쏜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