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돈플릭스' 정형돈, 영화음악 제작까지 도전…육중완 지원사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5 13:3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BC 웹예능 '돈플릭스' © 뉴스1
MBC 웹예능 '돈플릭스'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정형돈이 '돈플릭스'를 통해 영화음악 제작에 도전한다.

5일 공개된 MBC 웹예능 '돈플릭스' 2회에서는 정형돈과 박성광이 자신들의 영화에 삽입될 음악을 만들기 위해 육중완 밴드를 찾아간 모습이 그려졌다.

육중완 밴드는 MBC '무한도전' 가요제에서 정형돈과 처음 인연을 맺어 이후 함께 콘서트까지 진행한 각별한 사이로, 정형돈이 제작진에 강력 추천해 영화의 음악감독으로 섭외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허무맹랑한 계약서에 강제로 지장을 찍게 만드는 정형돈과 마지막까지 필사적으로 저항하는 육중완 밴드의 팽팽한 신경전이 담겼다. 우여곡절 끝에 계약은 성사됐지만 작곡하는 음악마다 어디선가 들어본 듯한 멜로디가 흘러나와 "이거 카피추 아니냐!"며 분노하는 정형돈과 "아직 네 마디가 안 지났다"라고 교묘하게 편곡하는 육중완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영화의 대본을 집필한 정형돈이 영화의 엔딩을 장식할 OST의 가사를 직접 쓰는 모습까지 담겨 궁금증을 더헀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형돈과 박성광이 '서프라이즈' 배우들과 함께 진짜 영화감독을 찾아가 조언을 받는 모습도 함께 공개됐다. 올해 개봉을 앞둔 영화 '국제수사'를 연출한 김봉한 감독은 서프라이즈 배우에게 "고착화 된 이미지가 있다"라며 "연기에 감정이 가지 않는다"라는 냉혹한 평가를 내려 배우들을 잔뜩 긴장시켰다는 후문이다.

한편 '돈플릭스'는 매주 일요일 오후 12시 유튜브 'M드로메다'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