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민재, 비에라-바캄부에 이어 입국" 中 현지 보도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5 14: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민재. /사진=베이징 궈안 공식 웨이보
김민재. /사진=베이징 궈안 공식 웨이보
김민재(24)가 곧 베이징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에 입국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중국 시나스포츠는 5일 베이징 궈안 외국인 선수들의 입국 소식을 전했다. 그 중 김민재의 이름이 있었다.

보도에 따르면 김민재는 조나탄 비에라(27), 세드릭 바캄부(29) 등과 같은 날 입국했다. 김민재는 이날 정오 비행기에 몸을 실었고, 선양 타오셴 국제공항에 내렸다.

중국에 입국한 선수들은 2주 간의 자가격리를 거쳐야 한다. 만약 베이징이 아닌 도시로 합류했다면 입국한 도시에서 14일을 대기한 뒤 베이징까지 이동해야 한다.

김민재가 중국에 입국하지 않는 동안 그를 둘러싼 이적설이 불거졌다. 토트넘을 비롯해 아스널, 사우스햄튼, 에버튼, PSV 아인트호벤 등이 관심을 나타냈다.

하지만 베이징은 김민재가 복귀하기를 원했고, 소속팀의 부름에 중국으로 이동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