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남,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 정부는 머뭇머뭇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5 15: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신규환자 사흘째 60명대, 광주·전남 거리두기 2단계 상향...정부, 여전히 "상황 예의주시"

(광주=뉴스1) 한산 기자 = 29일 오후 광주 동구 광륵사 문이 닫혀 있다.  최소 8명(광주 5명, 전남·전북·경기 각 1명)이 지난 23~26일 이 절에 들렀다가 코로나19에 확진됐다.  한편 광주시는 7월13일까지 2주간 이 절을 폐쇄하는 내용의 행정조치를 이날 발표했다. 2020.6.29/뉴스1
(광주=뉴스1) 한산 기자 = 29일 오후 광주 동구 광륵사 문이 닫혀 있다. 최소 8명(광주 5명, 전남·전북·경기 각 1명)이 지난 23~26일 이 절에 들렀다가 코로나19에 확진됐다. 한편 광주시는 7월13일까지 2주간 이 절을 폐쇄하는 내용의 행정조치를 이날 발표했다. 2020.6.29/뉴스1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수도권을 넘어 광주, 대전 등비수도권을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사찰, 교회, 방문판매업체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연쇄적으로 발생한 탓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사흘 연속 60명대를 기록했고, 감염경로를 모르는 깜깜이 확진자 비율은 10%를 넘어섰다. 이에 광주와 전남도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으나 정부는 아직 거리두기 강화대책을 머뭇거리고 있다.



광주 등 비수도권 코로나 확산 빨라


5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61명 증가한 1만3091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6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4월초 이후 3개월 만이다.

특히 광주, 대전 등 비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심상치 않다. 일선 역학조사관들과 방대본이 대구·경북 유행 때보다 전파속도가 빠르다고 우려를 나타낼 정도다. 이날 지역발생 확진자는 43명 중 25명이 비수도권에서 나왔다. 이중 광주가 15명, 대전이 8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광주의 경우 사찰 광륵사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이 꼬리를 물고 발생 중이다. 광륵사에서 비롯된 집단감염 사례는 △금양빌딩(오피스텔) △제주도 여행자 모임 △광주사랑교회 △CCC아가페실버센터 △한울요양원 △광주일곡중앙교회 등 6개다.

방대본 조사 결과 광주일곡중앙교회 초발 확진자와 금영빌딩 방문자와의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됐다. 이날 정오 기준 금영빌딩관련 4명, 광주일곡중앙교회 교인 9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광륵사 관련 누적 확진자는 80명으로 증가했다.

광주 지역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의료시스템에도 비상이 걸렸다. 지난 4일 기준 광주광역시에 확보된 병상 64개 중 남은 병상은 4개뿐이다. 병상 포화상태에 다다르자 일부 경증 확진자들은 타지역으로 이송됐다.



광주·전남,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


전남,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 정부는 머뭇머뭇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자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한계에 봉착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부가 지난 5월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옛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시행한 이후 일일 지역발생 확진자 수는 다섯 번이나 50명을 초과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8일 지역발생 확진자가 최근 2주간 일평균 50명 미만일 때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50~100명 미만일 때 2단계, 100명 이상이거나 2배로 증가하는 일이 일주일 2회 이상 발생했을 때 3단계로 전환하기로 했다.

지난달 21일부터 이날까지 발생한 신규 확진자 670명 중 깜깜이 확진자 비율은 10.7%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전환 기준인 5%를 뛰어넘은지 오래다.

상황이 이렇자 지자체들은 자체적으로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했다. 광주는 지난 1일부로 거리두기 2단계를 시행했고, 전남도는 오는 6일부터 2단계를 시작한다. 이에 따라 앞으로 광주와 전남도에서는 실내 50명 이상, 실외 100명 이상의 모임과 행사 개최가 전면 금지된다. 유흥주점 등 고위험시설은 운영은 중단되고, 다중이용시설에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



정부 "거리두기 단계 침착하게 판단해야"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망설이고 있다. 전날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정례브리핑에서 "엄중한 시기지만 침착하게 상향 부분을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아직까지 지역발생 상황이 의료체계에서 관리할 수 있는 수준인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은 이르다고 보고 있다. 다만 집중 관리가 필요한 지역은 지자체의 판단에 맡기겠다는 입장이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그러나 현재 코로나19 상황은 심각한 상태로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우주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정부가 아직까지도 상황을 낙관적으로 보는 것은 아닌가 우려된다"며 "코로나19 확산 지역이 넓어지고 있는만큼 거리두기 단계를 올리는 등 강력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