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복면가왕' 장미여사, 가왕 방어 성공…오징어 정체는 김정민(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5 19: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BC '복면가왕' © 뉴스1
MBC '복면가왕'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장미여사가 2연속 '복면가왕'의 자리를 지켰다. 김정민도 반전 정체를 공개하면서 눈길을 끌었다.

5일 오후 6시20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장미여사가 오징어에 맞서 가왕의 자리를 지켜내면서 2연승을 달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2라운드 첫 대결에서는 달고나와 말년병장이 맞붙게 됐다. 달고나는 린의 '...사랑했잖아...'를 선곡해 열창했고, 말년병장은 신해철의 '재즈카페'를 선곡해 자신만의 강렬한 색채의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를 본 이윤석은 "달고나는 1%의 빈틈이 없었다. 또 말년병장은 1%의 지루함도 없었다"라고 평해 눈길을 끌었다.

대결 결과는 말년병장의 승리였다. 이에 공개된 달고나의 정체는 바로 에이프릴의 멤버 김채원이었다.

2라운드 두 번째 대결에서 뜯지 않은 택배는 씨엔블루의 '외톨이야'를 선곡해 감각적인 무대를 꾸몄다. 이에 맞서 무대에 오른 오징어는 이덕진의 '내가 아는 한가지'를 열창했다.

두 사람 모두 강렬한 매력의 보이스로 무대를 꾸민 가운데 결정된 승자는 바로 오징어였다. 이에 오징어는 앞서 3라운드에 진출한 말년병장과 맞붙게 됐다. 뒤이어 공개된 뜯지 않은 택배의 정체는 골든차일드의 래퍼 이장준이었다.

3라운드에서는 2라운드에서 올라온 말년병장과 오징어가 대결을 펼쳤다. 먼저 무대를 꾸미게 된 말년병장은 서태지와 아이들의 '컴 백 홈'(Come Back Home)을 선곡해 특유의 힙합감성을 선보였고, 오징어는 이승철의 '말리꽃'을 열창하며 시원한 록 보이스를 선사했다.

두 사람의 완전히 다른 색깔의 무대를 본 판정단은 완전히 빠져드는 모습을 보였다. 박빙의 승부에서 우승을 차지한 인물은 바로 오징어였다. 자연스럽게 말년병장의 정체가 공개됐다.

말년병장의 정체는 모든 판정단의 예상대로 양동근이었다. 양동근은 "꿈 꾸는 것만 같다"라고 소감을 전하며 자신의 정체를 공개했다. 이어 "'복면가왕'은 여기까지 오기가 힘들다고 생각했는데 (3라운드까지 와서) 꿈만 같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131대 복면가왕 결정을 위한 대결에서 장미여사는 김수철의 '못다핀 꽃 한송이'를 불렀다. 장미여사의 소름돋는 무대를 본 강승윤은 "압도되면서 소름 돋으면서 (무대를) 본 날이 없었다라고 자신할 수 있을 만큼 머리카락을 쭈뼛쭈뼛 세우면서 봤다"라고 평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131대 가왕에 오른 인물은 바로 장미여사였다. 장미여사는 2연속 가왕에 오르자 뜨거운 눈물을 흘려 마음을 찡하게 만들었다. 오징어의 정체는 그야말로 반전이었다. 바로 가수 김정민이었던 것이었다. 국보급 허스키 보이스로 사랑을 받은 김정민의 정체가 공개되자 패널들도 놀라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