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시어머니·시누이 웨딩드레스 입은 정몽준 며느리…"칭찬" vs "오버"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7,455
  • 2020.07.06 07: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사진=뉴스1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사진=뉴스1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이 지난 4일 결혼식을 올린 가운데, 신부의 웨딩드레스가 화제다.

정 부사장은 이날 저녁 6시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 3층 그랜드볼룸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정 부사장의 결혼 상대는 서울 명문 사립대를 졸업한 교육자 집안 출신 재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학교 동문 모임에서 인연을 맺었고,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며느리에 대해 "대한민국의 건강한 여성"이라고 설명했다.

신부는 낮 3시30분쯤 결혼식 지하주차장을 통해 얼굴을 비췄다. 더운 여름인데도 불구하고 목과 팔을 모두 감싸는 긴 소매의 웨딩드레스가 눈에 띄었다.

누리꾼들은 정 부사장의 신부가 입은 웨딩드레스가 앞서 결혼식을 올린 시누이들이 입은 웨딩드레스와 유사한 디자인이라고 추리했다.

정 이사장의 차녀 정선이씨는 2014년 8월 결혼식 당시 어머니 김영명 이사장이 1979년 결혼식에서 입었던 드레스를 현대식으로 고쳐 입어 크게 화제가 됐다.

2016년 6월 결혼식을 올린 정 이사장의 장녀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상임이사 또한 어머니, 여동생이 입은 웨딩드레스를 고쳐 입고 결혼식을 올린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따라 지나치게 유사한 모습인 정 부사장의 신부 드레스가 시어머니, 시누이가 입은 동일한 웨딩드레스는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누리꾼들은 "외국에선 드레스를 물려주는 문화가 있다고 들었는데 한국에서도 이를 실천할 수 있구나" "쓸데없는데 돈 안 쓰는 건 칭찬해야 한다" 등의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일부 누리꾼들은 "엄마 옷을 딸이 물려 입는 건 이해가 되지만 며느리까지? 과유불급" "드레스 돌려 입는 게 '노블레스 오블리주'까진 아닌 것 같다" "아들도 아빠 양복 물려받았겠지?" 등의 부정적인 의견을 남기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