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로코퀸 황정음과 '두 놈' 윤현민·서지훈의 '비혼♥'…'그놈이 그놈이다'(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6 14: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우 윤현민 황정음 서지훈/KBS '그놈이 그놈이다' 제공 © 뉴스1
배우 윤현민 황정음 서지훈/KBS '그놈이 그놈이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로코퀸 황정음이 이번엔 '비혼로맨스'를 선보인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극본 이은영/ 연출 최윤석 이호)의 제작발표회가 6일 오후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그놈이 그놈이다'는 세 번에 걸친 전생의 '그놈' 때문에 비혼 주의자가 된 철벽녀가 두 남자의 대시를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혼 사수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안방극장에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윤석 감독은 "'그놈은 그놈이다'는 비혼을 선택한 여자가 우연하지 않게 두 남자를 만나 펼치는 삼각 로맨스"라며 "단순한 로맨틱 코미디만 아니라 전생에 얽힌 미스터리한 요소도 있으니 쉽게 생각하고 편하게 볼 수 있는 재미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감독은 "전체적으로 비혼이라는 소재에 대해 우리가 그들의 생활상에 대해 생각해보되 너무 심각하게 그리려고 하지는 않았다. 모든 비혼여성을 대변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라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KBS '그놈이 그놈이다' 제공 © 뉴스1
KBS '그놈이 그놈이다' 제공 © 뉴스1

이어 "비혼, 기혼, 미혼, 이혼 등 여러 여성의 이야기를 통해 시청자들도 '내 이야기' 혹은 '내 친구 이야기'라고 공감할 수 있게끔 만들었다. 가볍게 터치했으니 공감하면서 즐길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또 캐스팅에 대해 "황정음씨는 극을 해석하는 능력이 워낙 뛰어난 배우인 것 같다"며 "대본 200% 이상을 살릴 수 있는 배우다. 대본해석력도 좋고 신을 살리는 재주가 탁우러하다고 생각한 적이 많았다"라고 칭찬했다. 윤현민에 대해서는 "댄디하고 잘 생겼는데 눈빛의 아우라가 있고, '꿀성대' 목소리가 좋다"라며 "이 또래의 남자배우가 가지지 못 한 미성, 설득력있는 목소리를 가져서 시청자들에게 '귀호강' 일 것이다"라고 칭찬을 이어갔다.

황정음은 능력 있는 웹툰 기획팀장이자 비혼주의자인 서현주 역을 맡아 사랑스러우면서도 당찬 모습으로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한다. 황정음은 "서른 일곱인데 로맨틱 코미디 제안이 들어왔으니 일단 너무 감사하다. 감사한 마음으로 임했다"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기존에 해왔던 로맨틱 코미디가 아니었고, 조금 더 진화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황정음/KBS '그놈이 그놈이다' 제공© 뉴스1
황정음/KBS '그놈이 그놈이다' 제공© 뉴스1

그러면서 역할 서현주에 대해 "일을 열심히 하고 현실적인 모습이 나와 비슷하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나는 조금 심각하게 현실적이다. '지금'을 산다. 내일은 없다. 현재에 감사하면서 즐기려는 마음으로 산다. 하루살이같다"라고 덧붙였다.

윤현민은 제약회사 대표 황지우 역으로 분해 멜로 감성을 겸비한 반전매력을 뽐낸다. 윤현민은 지우 역할에 대해 "지우는 조금 더 부드럽고 스위트하다고 해야 할까. 어떤 부분은 스위트하게 표현하려고 했다. 외모는 날카로워도 반전 매력을 주려고 했다. 이런 모습이 매력적으로 다가가길 바란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그는 상대역 황정음에 대해서는 "'이래서 많은 히트작을 냈구나'라고 느꼈다. 많이 도움을 받았다"며 "화를 내고 억척스러운 연기를 해도 기본적으로 너무 사랑스러운 매력이 있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1등'이라고 덧붙였다.

황정음, 윤현민/KBS '그놈이 그놈이다' 제공 © 뉴스1
황정음, 윤현민/KBS '그놈이 그놈이다' 제공 © 뉴스1

서지훈은 스타 웹툰 작가 박도겸으로 변신해 장난기 넘치지만 때로는 진중한 모습으로 소년과 남자를 오가는 매력을 전한다. 서지훈은 "감독님이 믿음을 주셔서 출연할 수 있었다. 전작에서 해볼 수 없던 걸 볼 수 있었다. 망가지고 꾸러기같은 모습을 볼 수 있음에 도겸에게서 많은 매력 중의 하나라고 생각한다"라고 소개헀다.

서지훈은 "처음에는 도겸과 비슷하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일상에서 나한테 꾸러기같은 모습이 없지는 않았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싱크로율을 맞춰서 연기를 하다 보니 많이 비슷해졌다"라며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최윤석 감독은 "색다른 로코로 생각해달라. 보통의 로코는 1, 2회를 보면 향후 줄거리가 머릿속에 그려지지 않나. 이번 드라마의 가장 큰 장점은 방송을 봐도 인물 관계가 어떻게 될지 더 궁금해질 것이다. 시청자가 예상하는 것과 달리 진행되면 기분좋은 배신감을 느낄 수도 있을 것"이라며 뻔하지 않은 로맨틱 코미디를 선보이겠다고 했다.

윤현민은 '유쾌 상쾌 통쾌'한 로코라고 강조했고, 황정음은 "모두 사는 방식은 다르지만, 그럼에도 중요한 것은 사랑인 것 같다"며 로맨스에 방점을 찍은 이번 드라마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6일 밤 9시30분 방송.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