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변이 시작한 코로나19…치료제·백신 무용지물 되나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7 0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 박원주 특허청장이 23일 오전 코로나19백신을 개발중인 서울 관악구 '지플러스생명과학'을 방문, 개발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특허청 제공) 2020.4.23/뉴스1
(서울=뉴스1) = 박원주 특허청장이 23일 오전 코로나19백신을 개발중인 서울 관악구 '지플러스생명과학'을 방문, 개발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특허청 제공) 2020.4.23/뉴스1
변종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발생했다는 연구결과가 속속 나오면서 사태가 내년 이후까지 장기화할 공산이 커지고 있다.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하는 연구기관과 기업의 결과물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6일 외신 등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샘플 6만개를 분석한 결과 약 30%가 돌연변이 징후를 보인 것으로 확인했다. 아직까지 변이가 어디에서 발생했는지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최근 급격하게 확산하고 있는데 영향을 준 것이 아니냐는 추론이 힘을 얻고 있다. WHO는 전세계 보고된 1050만명의 확진자 중 6월에만 600만명이 발생했다고 밝힌 바 있다.

변이 발생이 코로나19 확산을 가속화시켰다는 보고는 최근 연구에서 나온다. 국제학술지 셀에 따르면 영미 연구팀은 영국 코로나환자 999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변종인 GH형의 감염력은 기존보다 3~6배 높다고 했다. 중국에서 발생한 원형인 S형에서 아시아의 V형, 유렵과 미국의 G형까지 변형될 때는 감염력이 유지됐지만 G형의 변종인 GH형이 발생하면서 감염력이 크게 늘었다는 것이다.

변이 시작한 코로나19…치료제·백신 무용지물 되나



국내서도 변이 확인...전파속도 빠른 GH형이 유행 주도


그동안 정부는 국내에서 코로나19의 의미있는 변이가 발견되지 않았다며 치료제나 백신 개발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지난 5월 질병관리본부와 명지병원, 캔서롭 등은 6명에서 분리한 8건의 유전체 분석 결과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며 "백신과 치료제 개발이 무용지물 될 수 있다는 우려를 불식시키는 내용"이라고 해석했다.

하지만 해외에서 코로나19 변이를 확인한 발표가 속속 나오자 방역당국도 국내 감염사례에 대한 바이러스 분석을 내놨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내 확진자들로부터 검출한 526건의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 결과 가장 전파속도가 빠른 것으로 알려진 GH형이 333건으로 조사됐다.

대표적인 GH형은 △이태원 클럽 △쿠팡물류센터 △수도권 개척교회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 등으로 이후 발생한 산발적 집단감염도 대부분 여기에 해당한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은 "유전형만으로 감염원이나 감염경로를 파악하기 어렵다"며 "바이러스 변이에 따른 전염성 등은 추가 연구가 필요하지만 방역수칙은 동일하다"고 말했다.

(성남=뉴스1) =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 수입된 '렘데시비르'를 1일부터 공급한다. 렘데시비르는 폐렴이 있으면서 산소치료가 필요한 중증 환자들에게 투약될 예정이다.  사진은 렘데시비르의 모습.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제공) 2020.7.1/뉴스1
(성남=뉴스1) =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 수입된 '렘데시비르'를 1일부터 공급한다. 렘데시비르는 폐렴이 있으면서 산소치료가 필요한 중증 환자들에게 투약될 예정이다. 사진은 렘데시비르의 모습.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제공) 2020.7.1/뉴스1



업계, 치료제·백신 개발 아직까진 이상무...'대변이'는 우려



제약·바이오업계에서는 바이러스 변이 때문에 ‘치료제·백신 개발이 물거품 될 수 있다’고 우려하는 것은 이르다는 판단이다. 코로나 같은 RNA 바이러스의 경우 변이가 빈번하지만 병원성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백신 개발과 관련해 업계 관계자는 “변이에는 대변이(antigenic shift)와 소변이(antigenic drift)가 있는데. 바이러스가 조금씩 바뀌는 소변이의 경우 기존 백신은 유효하다"며 "현재 일어나는 변이는 소변이로 보인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19 백신을 만든 경험과 플랫폼을 갖고 있으면 변이가 일어나더라도 백신을 만드는 속도를 단축시킬 수 있다”며 “현재 진행 중인 백신 개발은 플랫폼을 구축해 빠르게 백신화하는 시스템을 만들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백신의 경우 장기적 관점에서 더 어려운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치료제의 경우 신종플루 치료제인 타미플루가 다른 감기 증상도 완화시키는 것처럼 작은 변이가 발생하더라도 약효가 듣는 경우가 많다"며 "예방주사를 맞아도 감기에 걸릴 수 있는 것처럼 과정이 복잡하고 장기간 소요되는 백신 개발은 변이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