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남, '비브리오패혈증' 올해 첫 사망…간경화 50대 남성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6 16: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방역당국 위험요인 노출력 역학조사

전남도청사.2020.4.2 /뉴스1
전남도청사.2020.4.2 /뉴스1
(무안=뉴스1) 김영선 기자 = 전남에서 올해 비브리오패혈증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전남도는 간경화 기저질환을 지닌 50대 남성 A씨(해남군 거주)가 비브리오패혈증으로 5일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 1일부터 하지 부종과 반점, 수포발생, 청색증 증상이 나타남에 따라 관내 의료기관을 1차 방문했고, 증상이 호전되지 않자 2일 광주 소재 대학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당일 숨졌다.

병원체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 5일 확진 판정됐다. 방역당국은 현재 환자의 음식섭취, 상처감염 등 위험요인 노출력에 대한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만성 간 질환자와 알콜중독자, 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한다. 치사율이 50%까지 이르기 때문에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비브리오패혈증은 해수온도가 18℃이상으로 상승한 5월과 6월쯤에 발생하기 시작, 여름철 중 8월부터 9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며, 주로 어패류 섭취 또는 피부에 있는 상처를 통한 바닷물 접촉으로 감염된다.

올해 전국적으로 비브리오패혈증 첫 환자가 예년보다 3~4개월 빠른 지난 1월에 발생됐다. 5월에 2명의 환자가 신고되는 등 이전보다 전체 환자 발생이 증가할 가능성이 매우 높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 해수에서도 비브리오패혈증균이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어 해수 온도 상승에 따른 비브리오패혈증 발생이 우려되고 있다.

김영두 전남도 건강증진과장은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을 접촉하지 않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며 "특히 만성 간 질환자와 당뇨병, 알콜중독자 등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은 치사율이 높아 더욱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올해 비브리오패혈증 환자는 전국 8명(서울1, 인천1, 경기3, 충남1, 전남1, 경남1)이 발생했다. 현재까지 사망자는 2명으로 전남과 경기에서 각각 1명씩 발생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