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숙현 사건조사' 文 지시 5일 지났는데…팀닥터도 모른다

머니투데이
  • 이해진 , 이원광 , 문지예 인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6 17: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故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 국회 문체위 전체회의서 질타…"청문회 열자"(종합)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 A씨가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0.7.6/뉴스1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 A씨가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0.7.6/뉴스1
고(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 경기) 선수 사망 사건 관련 국회 문화체육관광위(문체위)가 전체회의를 열고 가해자로 지목된 감독 등을 상대로 현안질의 했으나 이들은 폭행 사실을 거듭 부인했다. 문체위 소속 위원들은 "피해자만 있고 가해자는 없다"고 지적하며 청문회를 열 수 있다고 예고했다.

6일 국회에서 열린 문체위 전체회의엔 최숙현 선수를 폭행했다는 의혹을 받는 감독과 동료들이 나란히 출석했다. 이들은 최 선수의 극단적 선택에 유감을 표하면서도 폭행과 괴롭힘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현장에는 눈물 짓는 최 선수 어머니가 있었지만 이들은 "사죄할 뜻도 없다"고 밝혔다.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팀 닥터가 알아서 때리는데 아프냐", "푸닥거리 할래" 식의 폭언이 녹취록에 담겼다고 하자 김 감독은 "제가 강하게 얘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최 선수를 직·간접적으로 괴롭혔다는 의혹을 받은 동료 선수들도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들은 폭행 사실에 대해선 "없다"고 잘라 말했다. 또 "죽은 것은 안타깝지만 사죄할 것도 없다"고 했다.

감독 등이 거듭 폭행 의혹을 부인하자 문체위는 청문회 카드를 꺼내들었다.

박정 위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하고 "딤 닥터, 피의자를 다같이 불러서 청문회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최숙현 선수 사건 뿐 아니라 스포츠계에 만연한 폭력 근절을 위해 청문회를 해야 한다며 "최 선수도 이같은 사건이 반복되지 않기를 원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소속 전용기 위원도 "답변을 보면 피해자만 있고 도대체 가해자가 없다"고 지적했다.

도종환 문체위원장도 청문회 카드를 꺼내들었다. 도 위원장 질의에 김모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감독이 거듭 폭행 사실을 부인하면서다.

도 위원장은 동료선수들의 피해 증언을 읽으면서 김 감독에게 "'새벽시간 훈련장에서 선수의 손을 부러뜨린 적 있느냐', '담배를 입에 물리고 고막이 터질 때까지 때린 적이 있느냐', '화가나 청소기를 집어던지고 쇠파이프로 때린적 있느냐' "고 물었으나 김 감독은 "없다"고 답했다.

도 위원장은 최윤희 문체부 제2 차관을 향해 "조사를 철저히 해달라"며 "정 안되면, 청문회를 하겠다. 가해자들이 저렇게 (폭행 사실을) 부정하는 것을 보니 청문회를 해야겠다"고 지적했다.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7.6/뉴스1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7.6/뉴스1
문체부와 대한체육회의 안이한 대처와 후속조치도 도마에 올랐다.

특히 최윤희 문체부 제2차관이 단장을 맡은 특별조사단이 1순위 처벌대상자로 지목된 주장 선배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지 않아 질타 받았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일 최 차관에게 체육인 출신인 최 차관이 직접 스포츠 인권 문제를 챙기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최 차관은 이날 무소속 윤상현 위원으로부터 "동료 선수들이처벌 1순위로 지목한 주장 선배에 대한 특별조사단의 조사가 진행중이냐"는 질문에 "아직 안했고 진행 중이다"고 답했다.

이에 윤 의원은 "대통령 지시가 5일 전에 있었는데 아직 조사를 하지 않았다"며 "(문체부) 고위급 공무원들은 (최 선수 폭행 의혹을 받는) 팀 닥터가 누군지도 모른다고 하고 진실을 규명해야 할 (문체부가) 분들이 나몰라라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도 도종환 위원장으로부터 '팀 닥터' 행방에 대한 질문을 받고 모른다는 취지로 답해 지적받았다.

도 위원장은 "이 자리에 나오신 책임 있는 분들이 모르면 회의를 어떻게 진행하나. 누가 답변 좀 해보시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최윤희 차관을 향해 질의하자 최 차관은 "팀 닥터에 대한 정보는 없다"고 고개를 떨궜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이날 전체회의에선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전 의원은 "행정안전부에 확인 결과 개인정보 공개의 취지나 자격정지 처분 등에 대한 이해 없이 조문만 근거로 해석했다고 한다"고 꼬집었다.

지난 2월 감사원 감사결과 자격 취소·정지 처분이 필요한 지도자 97명인데 대한체육회가 행안부의 문의 결과를 앞세워 이들의 정보를 제공하지 않은 점을 지적한 것이다. 이에 이들이 학교 등에서 여전히 지도자 생활을 하고 있을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높아진 상황이다.

전 의원은 "체육회가 진정 문제를 풀 의지가 있었다면 행안부에 실무차원에서 연락하는 등 공식적으로 업무를 처리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고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적극적으로 임하도록 하겠다"고 짧게 답하고 고개를 숙였다.

도종환 위원장은 회의를 마치며 문체부와 관련 기관들에 "팀 닥터가 선수를 폭행하는데 감독이 왜 방관했는지, 어떻게 이러한 비정상적 운영이 가능했는지, 왜 경주시는 묵인했는지 구조적 문제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 국회에 보고하라"고 요청했다.

도 위원장은 "최 선수의 5달 간의 호소에도 기관이 늑장대응으로 묵인해 극단적 선택으로 몰아갔다"며 "청문회를 통해 철저히 진상 규명을 하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