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늘부터 '여름의 시작'…소서(小暑), 무슨 뜻?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7 05: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인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폭염이 이어지는 23일 오후 시민들이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앞 잔디에 물을 주는 스프링클러 옆을 지나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0.06.23.   jc4321@newsis.com
[인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폭염이 이어지는 23일 오후 시민들이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앞 잔디에 물을 주는 스프링클러 옆을 지나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0.06.23. jc4321@newsis.com
오늘(7일)은 24절기 중 11번째 해당하는 절기, 소서(小暑)다. '작은 더위'라 불리며 이때를 중심으로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된다.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소서 무렵은 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때로 과일과 채소가 많이 나고 밀과 보리를 먹기 시작하는 시점이다.

과거 농가에서는 소서 때 논매기를 하거나 논둑과 밭두렁의 풀을 베어 퇴비를 장만하기도 했다. 또 가을보리를 베어낸 자리에 콩이나 조, 팥을 심어 이모작을 했다.

소서가 지나면 초복이 찾아온다. 초복은 삼복의 첫째 복으로 여름의 시초를 말하며, 올해 초복은 다음주 목요일인 16일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소서인 7일 오전 서울·경기, 강원영서북부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 오후에는 강원영서남부와 경북북부내륙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