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 최숙현 선수 죽음에 가해자들은 "책임없다"…부모는 "후회스럽다"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7 06: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철인3종경기 국가대표 출신 고(故)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안영주 스포츠공정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20.7.6/뉴스1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철인3종경기 국가대표 출신 고(故)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안영주 스포츠공정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20.7.6/뉴스1
감독과 팀닥터 등으로부터 지속적인 폭행과 가혹 행위 등을 견디지 못해 극단적 선택을 한 철인3종경기(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출신인 고(故) 최숙현(23) 선수 사망에도 정작 가해자들은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 이에 고 최 선수의 부모를 포함한 경주시청 피해 선수의 부모들은 답답한 심경을 호소했다.

지난 6일 최 선수의 사망 사건 관련한 국회 긴급현안질의에서 김규봉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감독과 선배 선수들은 가혹 행위 여부를 전면 부인하며 반성없는 태도를 보였다. 김 감독은 이날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이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고 묻자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했고 그 부분에 따라서 (답변하겠다)"고 대답을 피했다.

김 감독은 폭행과 폭언 사실이 없느냐는 지적에 "감독으로서 관리감독, 선수 폭행이 일어난 부분을 몰랐던 내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드리겠다"고 했다. 이에 이 의원이 "관리감독만 인정하는 것인가. 폭행과 폭언에 대해선 무관하다는 것인가"라고 추궁하자, 김 감독은 "네"라고 답했다.

트라이애슬론팀 주장 장 모 선수도 "(폭행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최 선수에게 사과할 마음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같이 지내온 시간이 있어 가슴이 아프지만 일단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고만 답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다른 선배 선수인 김 모 선수 역시 폭행한 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모 선수는 이어 "사죄할 것도 그런 것도 없다. 죽은 건 안타까운 건데"라며 "폭행한 사실이 없으니 미안한 건 없고 안타까운 마음밖에 없다"고 했다.

이 의원이 "선수, 동료, 후배, 제자가 사망했다. 뭘 그렇게 당당한가"라고 꾸짖자, 김 감독은 "당당한 것이 아니라 (사망) 그 소식을 내가 제일 먼저 듣고 너무 힘들어서 제일 먼저 달려갔다"고 항변했다.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 A씨가 물을 마시고 있다. 2020.7.6/뉴스1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 A씨가 물을 마시고 있다. 2020.7.6/뉴스1
지난 6일 MBC의 보도에 따르면 경주시청팀 선수들의 부모들은 가해자들의 이야기를 두고 분통을 터트렸다. 한 피해 선수의 어머니는 "인간의 탈을 쓰고는 할 수 없다. 짐승이나 할 짓이다. 미안하다는 말, 잘못했다는 말 그 한 마디(를) 사람이라면 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팀닥터라 불린 안 모씨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도 분노를 느낀다며 "이건 놀랄 정도가 아니다. 그 사람 미국에 의사 자격증 있다고 다들 그랬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피해 선수의 아버지 또한 "(딸이) 이야기를 안 해 이번에 기자회견 때 처음 들어봤다. 그런 식으로 했다는 것 자체에도 분노하지만 그러니까 돌팔이 아니겠냐"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또 선수들에게 가해진 가혹행위에 대해서는 부모들 모두 "장래를 위해 참을 수 밖에 없었다"고 후회스럽다는 말을 했다. 한 피해 선수의 어머니는 "운동을 하려면 다 이겨내야 되는가 보다 그런 줄 알았다"고 토로했다. 고 최숙현 선수의 아버지는 "제가 그래도 선수 부모로서 제일 항의를 많이 해서 눈엣가시처럼 보였을 수도 있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