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웅제약, '췌장염·식도염 치료제' 코로나19 치료제로 2상 승인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7 08: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웅제약, '췌장염·식도염 치료제' 코로나19 치료제로 2상 승인
대웅제약 (106,500원 상승3500 -3.2%)은 7일 만성 췌장염과 위절제 수술 후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호이스타정(성분명 카모스타트메실산염)’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로 개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대웅제약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2상시험을 승인받았다.

‘호이스타정’의 주성분인 ‘카모스타트’는 자체 생산해 시판 중인 의약품이다. 개발 시 기간이 오래 걸리는 독성 등의 안전성 데이터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2상에 진입할 수 있다.

이번 임상시험은 경증과 중등증의 코로나19 환자 90명을 대상으로 카모스타트를 최대 14일간 투여해 위약군 대비 바이러스 소실까지의 기간을 비교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임상승인을 받은만큼 신속하게 대상자를 모집하고 투약을 진행해 하반기에는 임상 3상시험에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세계적인 학술지 '셀(Cell)'은 최근 독일 괴팅겐 라이프니츠 영장류 연구소의 코로나19바이러스 관련 효과를 게재했다. 이 논문에 따르면 카모스타트가 프로테아제(TMPRSS2)의 활성을 억제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을 차단한다.

대웅제약은 현재 동물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세포의 자가포식 작용을 활성화해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하는 기전의 코로나19치료제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임상진입을 앞두고 있다. 카모스타트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로 서로 다른 기전이 차별화되면서도 상호 보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대웅제약이 현재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니클로사마이드, 카모스타트 등의 제품들이 신속하게 개발 완료된다면 무증상 확진 환자부터 중증 환자에 이르는 모든 코로나19 환자들에게 다양한 치료옵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세계가 고통받고 있는 코로나19 펜데믹 상황을 이겨낼 수 있도록 치료제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웅제약의 ‘호이스타정’은 현재 만성 췌장염과 위절제 수술 후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로 사용되고 있는 전문의약품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