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장훈, 연상 돌싱녀 짝사랑남에…"김칫국부터 마실 이유가 없다"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7 10: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방송인 서장훈이 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예능 프로그램 '편애중계'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편애중계'는 인생이라는 링 위에서 작은 도전을 앞두고 있는 일반인들을 위해 달려가 오롯이 내 선수만을 편애하고 응원하는 색다른 중계 예능 프로그램으로 5일 밤 첫 방송 된다. / 사진=강민석 기자 msphoto94@
방송인 서장훈이 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예능 프로그램 '편애중계'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편애중계'는 인생이라는 링 위에서 작은 도전을 앞두고 있는 일반인들을 위해 달려가 오롯이 내 선수만을 편애하고 응원하는 색다른 중계 예능 프로그램으로 5일 밤 첫 방송 된다. / 사진=강민석 기자 msphoto94@
방송인 서장훈이 돌싱 연상녀를 짝사랑한다고 밝힌 예능 프로그램 출연자를 향해 '돌직구 조언'을 날렸다.

지난 6일 방송된 KBS Joy의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방송인 서장훈과 이수근이 짝사랑에 대해 고민하는 33세 물류센터 직원 김현욱씨의 사연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씨는 지난해 한 나이트클럽에서 그녀를 처음 만났다고 밝혔다. 김씨는 "커리어우먼 같이 멋있는 분이 들어오셨다. 저보다 6세 많은 분"이라며 "그분은 저를 30대 후반으로 봤다. 그분은 이혼하셨고, 아이도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그 후로 그녀와 만나 밥을 먹거나 차를 마시는 등 친구로 지냈다"며 "경제적 사정이 안 좋은데다 내세울 것도 없었다. 연락을 몇 번 안 받고 피했는데, 결국 못 참고 연락했다"고 말했다.

연락이 닿은 그녀는 김씨를 향해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전했고, 김씨는 그녀를 걱정하며 곧바로 병원으로 달려갔다. 그러나 사실은 가벼운 접촉사고였고, 김씨는 "그 모습이 너무 귀여웠다"며 얼굴을 붉혔다.

서장훈은 김씨를 향해 "김칫국을 먼저 마실 이유가 없다. 시작도 아직 안 한 상황인데 연애부터 해 봐야 한다. 결혼은 그 나중 문제다"고 조언했고, 이수근도 "그녀가 김현욱씨를 안 받아줄지도 모르는 것 아니냐"고 동의했다.

서장훈은 "솔직하게 이야기하지 않으면 되는 게 아무것도 없다"며 "자신감있게 말해 보고, 안 된다고 말하면 물러서라"며 김씨에게 용기내 고백하라고 조언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