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인터뷰]③ '투게더' PD "이승기·류이호와 함께 시즌2 가고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7 12: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조효진 PD/ 사진제공=넷플릭스 © 뉴스1
조효진 PD/ 사진제공=넷플릭스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조효진 PD와 고민석 PD가 7일 오전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시리즈 '투게더' 공개 기념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인터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온라인 화상 인터뷰로 진행됐다.

'투게더'는 이승기와 대만스타 류이호, 언어도 출신도 다른 두 명의 동갑내기 친구가 올여름, 아시아 방방곡곡을 돌며 팬 찾아 떠나는 안구정화 힐링 여행 버라이어티다. 지난달 26일, 8편의 에피소드가 넷플릭스를 통해 모두 공개됐다.

8편의 에피소드에서는 이승기와 류이호가 인도네시아의 욕야카르타와 발리, 태국의 방콕과 치앙마이, 네팔의 포카라와 카트만두에서 현지의 팬들이 직접 선정한 장소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담겼다. 지난달 공개 후 5개국 이상에서 넷플릭스 오늘의 TOP10 콘텐츠로 꼽히며 뜨거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고민석 PD/ 사진제공=넷플릭스 © 뉴스1
고민석 PD/ 사진제공=넷플릭스 © 뉴스1

<【N인터뷰】②에 이어>

-공개된 후 '오늘의 톱10'에 곧바로 랭크되는 등 많은 화제를 모았는데.

▶(조효진 PD) 일단은 너무 감사드린다. 사실 어느 정도 반응이 있을지에 대해서는 잘 몰랐다. 아무래도 한국에 있는 연예인들은 잘 안다. 하지만 다른 나라의 연예인과 우리 나라의 연예인이 같이 가면 어떨까에 대해 우려를 많이 했던 것도 사실이다. 다행히도 너무 좋아해주셨다고 하고 10개국에서 오늘의 톱10에 들어갔다고해서 같이 참여한 이승기씨와 류이호씨가 너무 좋아한다. 하는 과정도 좋았는데 결과도 괜찮은 것 같아서 다행인 것 같다.

-이처럼 많은 사랑을 받은 비결이 뭐라고 생각하나.

▶(조효진 PD) 아무래도 시국이 시국인지라 여행을 잘 못가는데 자유롭게 여행했던 모습들을 좋아하시는 것 같다. 또 그 나라 경치도 신경써서 찍으려고 노력했기 때문에 예쁜 풍경을 보시면서 대리만족을 느낀 분들도 있었던 것 같다.

-시즌2에 대한 기획도 있나.

▶(조효진 PD) 류이호씨가 자기네 쪽에서는 너무 반응이 좋다고 한국은 어떠냐고 연락이 왔었는데 저희도 당연히 넷플릭스의 상황이 되면 시즌2를 하고 싶다. 특히나 이승기 류이호씨하고 같이 가면 더 좋을 것 같다. 류이호씨에게 잘 되면 '시즌2 갑시다'라고 했는데 또 어떤 이상한 걸 준비해뒀는지 걱정도 되고 기대도 된다고 하더라. 또 자기도 한국말 열심히 공부하겠다고 '그러면 조금 더 재밌게 하지 않을까요?'라고 하더라. 이승기씨도 류이호씨의 언어를 조금 더 공부하고 류이호씨도 한국어를 공부하면 시즌2에서 언어의 다른 분야를 보여줄 수 있겠다고 생각을 했다. 또 어떤 팬들이 신청해주시느냐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다양한 문화를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도 있다.

-시즌2를 기다리는 팬들을 위한 외전도 기획하고 있나.

▶(조효진 PD) 안그래도 그런 생각을 했다. 반응이 좋으면 시즌2 가는 건 결정을 하는 거다. 반응도 좋고 무엇보다 참여했던 연기자들이 시즌2 가고 싶어하는 건 기분이 좋은 상황인 것 같다. 빨리 지금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져서 더 많은 분들이 기억하고 있을 때 시즌2 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다. 만약 한국과 대만의 사정이 괜찮아지면 류이호씨가 와서 한국말을 배워본다든가 같이 대만으로 캠핑을 가는 것도 좋은 것 같다.

-미션의 난이도나 색채에 대한 고민도 했을 법 한데.

▶(조효진 PD) 미션을 '런닝맨'했을 때처럼 세트를 가지고 할 수 있는 것도 아니었고 최대한 그곳에 어울리는 소소한 미션들을 준비하려고 했다. 또 시간도 맞춰서 가야했기 때문에 그런 점을 고려해서 진행하려고 했다. 너무 쉽지도 않고 너무 어렵지도 않은 상황을 만드는 게 필요할 것 같았다. 사실 팬을 못 만나면 못 만나는 것도 자연스럽게 담으려고 했다. 만약에 못 만나는 경우에 대한 대비책도 있었다. 하지만 팬들을 만나지 못하는 상황없이 다 만나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범인은 바로 너' '투게더'에 이어 앞으로 어떤 포맷에 도전하고 싶나.

▶(조효진 PD) '범인은 바로 너'와 '투게더'가 판이하게 다르다. '투게더'는 제가 연출했던 것 중 가장 말랑말랑한 프로그램이고 '범인은 바로 너'는 가장 하드한 프로그램이었다. 다음에도 기획하고 있는 프로그램이 있다. 제가 잘하는 걸 하고 싶다는 생각도 있지만 조금 예능의 범위를 넓혀서 가는 게 다양성에서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런 측면에서 다음 것도 기획하고 있는 부분이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