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주당 180명중 다주택자 42명…박병석 의장, 집값 23억 '껑충'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8 04: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정한결 기자.
/사진=정한결 기자.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소속 의원 중 다주택 보유자의 집값이 최근 4년 간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박병석 국회의장(대전 서구갑)이 보유한 아파트·오피스텔 가격이 23억 원 오르면서 증가율만 66%를 기록했다. 정부가 발표한 문재인 정부 출범이 이후 약 3년간 서울 집값 상승률 '평균 14%'를 크게 상회하는 증가율이다.

7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의원 180명 중 총 42명이 다주택 보유자로 나타났다. 그 중 21명이 투기지구·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 지역에 2채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1명 중 시세조사가 가능한 재선 이상 의원 9명의 집값 시세를 확인한 결과 1인당 부동산 재산은 평균 15억원을 기록했다. 21대 총선 당시 등록된 거주지 기준으로 측정한 수치로, 20대 총선이 열린 2016년 3월 대비 5억원 가량 증가한 수치다.

특히 6선에 성공한 박병석 의원의 올해 6월 기준 부동산 시세는 59억 4750만원을 기록했다. 2016년 3월(35억6400만원) 대비 23억8350만원(증가율 67%)이 올랐다.

지난 3년 간 부동산 집값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이는 김병욱 의원(분당을)이다. 4년 만에 부동산 시세만 76% 오르며 9억2000만원이 불었다.

최근 국토교통부가 '과도한 집값 상승론'을 반박하기 위해 "문재인 정부 들어 서울 아파트 가격이 14.2% 올랐다"고 발표한 것과 대비되는 수치다.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평균 집값도 같은 기간 49% 가량 올랐다.

당초 이인영 전 민주당 원내대표는 21대 총선을 앞두고 다주택자 후보자의 실거주 주택 외 처분 권고를 내린 바 있다. 그러나 의원 중 23%가 다주택자로 나타났으며, 그 중 상당수가 정부의 발표를 상회하는 집값 상승률로 이득을 본 셈이다.

경실련은 "누가 (다주택) 매각 서약을 했고, 어떻게 이행됐나 민주당에 물었지만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 전 원내대표 시절에 이뤄진 제안이라 파악이 어렵다고 답변했다"면서 "이 전 원내대표에 물어도 공식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여주기식' 주택처분 권고에 국민께 사과하고 지금이라도 실태를 조사하라"면서 "주택처분 서약서를 공개하고 즉각 이행하라"고 강조했다.

자료에서 거론된 일부 의원들은 다주택자가 아니라는 입장을 즉각 발표하기도 했다. 박 의장은 "서울 서초구 아파트의 경우 기자 때부터 소유해 만 40년간 실거주를 하고 있다"며 "이 아파트는 재개발에 따른 관리처분기간이어서 3년 간 매매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역구인) 대전 서구는 월세로 살고 있어 1가구 1주택자다"고 덧붙였다.

경실련 측은 "이번 자료는 21대 총선 당시 등록된 거주지를 바탕으로 작성됐다"면서 "민주당 소속 다주택 보유 의원들이 (박 의장처럼) 거주목적 외 주택을 처분했는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