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감원, 우리은행 고객 비번 무단 변경 16일 제재심 상정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7 18: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 중구 소재 우리은행 본점 / 사진=양성희
서울 중구 소재 우리은행 본점 / 사진=양성희
금융감독원이 우리은행의 고객 비밀번호 무단 변경 사건을 이달중으로 제재한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오는 16일 제재심의위원회를 열고 우리은행의 고객 비밀번호 무단 변경 제재안을 올릴 예정이다.

금감원은 2018년 1~8월 우리은행 직원들이 고객 비밀번호를 무단으로 변경한 것으로 파악했다. 직원들은 태블릿PC를 활용해 1년 이상 인터넷·모바일 뱅킹에 접속하지 않은 휴면 고객 계좌의 비밀번호를 변경했다. 비밀번호를 바꾸면 휴면 고객에서 빠져 지점 평가를 좋게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약 200개 지점에서 직원 313명이 가담했고 관리 책임자를 포함해 약 500명을 제재 대상으로 보고 있다.

금감원은 2018년 10월 우리은행 경영실태평가에서 비밀번호 무단 변경을 파악하고 검사를 진행했다.

비밀번호 무단 변경이 약 4만건에 이르지만 제재 수위는 높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고객 피해가 발생한 것도 아니고 직원 개인이 아닌 지점 평가만 좋아지기 때문이다. 실제로 금감원은 올해초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종석 전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를 통해 "위법행위 직원에 대해서는 '자율처리필요사항'으로 통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에서 금융당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