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감독은 아무 죄 없다"…최숙현 선수 '팀닥터'의 호소, 왜?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8 07: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철인3종경기 국가대표 출신 고(故)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 모습. 2020.7.6/뉴스1
(서울=뉴스1) 철인3종경기 국가대표 출신 고(故)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과 관련해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 모습. 2020.7.6/뉴스1
고(故) 최숙현 선수의 폭행 가해자로 지목된 '팀 닥터' 안모씨가 자필 진술서에서 또 다른 가해자인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을 감싼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가해자들이 사전에 입을 맞춘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7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안씨는 지난달 23일 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 조사관에게 먼저 전화를 걸어 폭행 사실을 인정했다. 고 최숙현 선수가 모진 가혹행위를 견디다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사흘 전의 일이었다.

안씨는 조사관이 자필 진술서를 요구하자, 안씨는 이메일을 통해 자신의 서명이 들어간 자필 진술서를 제출했다. 그는 진술서에서 뉴질랜드 전지훈련 당시 술을 마시고 고 최 선수의 뺨을 몇 차례 때린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폭행 사유는 기억이 나지 않으며 술에 취한 탓에 폭력을 행사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또 안씨는 김규봉 감독이 고 최숙현 선수를 폭행하던 자신을 제지했으며 감독에게는 아무런 죄가 없다고 감싸기에 나섰다. 자신이 감독과 경주시청 선수들에게 누를 끼친 점에 사죄하면서 김규봉 감독이 오해와 누명을 쓰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자신이 모든 혐의를 떠안으려는 모양새다.

대한체육회는 안씨의 진술서를 상부 기관에 보고했으며 지난 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앞서 국회의원들에게 자료를 배포하며 그 안에 안씨로부터 진술서를 받았다는 내용도 포함했다고 밝혔다. 체육회 측이 진술서의 존재를 감추려 했다는 의혹에 대한 해명이다.

(서울=뉴스1)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 A씨가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7.6/뉴스1
(서울=뉴스1)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 최숙현 선수 사망 관련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 A씨가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7.6/뉴스1
그러나 안씨의 행보에는 의문이 따라붙는다. 체육회에 따르면 고 최숙현 선수는 지난 4월 8일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또 다른 선배 김모 선수가 자신에게 폭행을 가했다고 신고했다. 그런데 이 신고 대상에 안씨는 포함되지 않았다. 체육회는 이를 바탕으로 김규봉 감독과 선수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었다고 한다.

안씨는 신고 대상이 아니었고 경주시체육회 또는 대한철인3종협회 소속도 아니어서 대한체육회는 그의 존재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던 차에 안씨에게 먼저 연락이 와 그의 존재를 알게 됐다는 것이 체육회 측의 입장이다.

이 때문에 안씨가 자신의 존재를 모르던 체육회에 조사 시작 두 달 만에 굳이 먼저 연락해 폭행 사실을 인정한 의도가 무엇인가에 의혹이 쏠리고 있다. 안씨가 김 감독 및 가해자로 지목된 다른 선수들과 사전에 입을 맞추고 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자신의 단독 폭행을 주장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이 제기되는 것이다.

공교롭게도 김규봉 감독과 가해자로 지목된 선수들은 녹취록을 비롯한 여러 폭행 증거가 나오고 있음에도 폭행 사실을 극구 부인하고 있다. 김규봉 감독은 녹취록에 담긴 상황에 대해 "안씨의 폭행을 말렸을 뿐"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대한철인3종협회는 지난 6일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7시간에 걸친 회의 끝에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의 영구제명을 의결했다. 또 다른 가해자로 지목된 김모 선수는 자격정지 10년을 받았다. 아울러 안씨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발할 방침이다. 경주시체육회도 8일 안씨를 성추행 및 폭행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