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보건·의료 ODA 예산 33% 확대…K방역 모델 수출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8 11: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내년도 ODA예산 19% 늘려…정 총리 "코로나19 위기극복 국제사회 요구 부응"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2020.7.8/뉴스1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2020.7.8/뉴스1
정부가 내년 보건·의료 분야 공적개발부조(ODA) 규모를 33.7% 확대하고 'K방역' 모델을 개도국에 지원한다. 여성·난민과 기아·빈곤층 등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50% 넘게 늘린다.

정부는 8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국제개발협력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세계가 우리 방역역량을 주목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 요구에 충실히 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우선 정부는 코로나19 방역위기에 빠진 개발도상국을 지원하기 위해 1억달러 규모 긴급 무상지원을 실시한다. 또 4억달러 규모 긴급차관을 통해 방역물품과 장비가 부족한 개도국을 지원할 계획이다.

보건의료 ODA 예산규모도 대폭 확대했다. 정부는 내년 보건의료ODA 예산규모를 올해보다 33.7% 증가한 3707억원으로 확정했다. 내년 ODA 전체 사업규모는 올해(3조4270억원) 보다 6523억원 증가(19%)한 4조793억원으로 편성했다.

정부는 개도국 스스로가 감염병에 대응할 수 있도록 보건의료체계 구축을 지원한다. 상하수도 보급 개선과 세수시설 설치 등 기초위생 인프라 구축도 돕는다.

맞춤형 K방역 모델도 지원한다. 저소득국이 K방역 모델을 활용할 수 있도록 각국 형편에 맞는 체계를 만들어 보급할 계획이다. 진단키트와 검사인력 교육 등을 무상으로 지원하고 통신데이터 분석을 통해 감염자 이동경로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한다. 음압병실과 실험실 구축도 돕는다.

또 코로나19 이후 경제사회 회복을 위해 난민과 여성 등 개도국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대폭 늘린다. 관련 예산도 올해 1677억원에서 내년 2554억원으로 54.3% 확대한다.

기존 ODA 사업에 정보통신기술(ICT)과 친환경 기술을 접목해 디지털뉴딜 ODA와 그린뉴딜 ODA 사업도 추진한다.

정부는 이밖에도 신남방·신북방 국가들과 경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ODA를 활용키로 했다. 신남방 지역에 대해 수요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고 신북방 지역은 패키지형 사업을 추진한다. 우수사업에 대해서는 브랜드화도 추진한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