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칼 빼든 정 총리 "고위공직자 다주택, 하루빨리 매각하라"

머니투데이
  • 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8 10: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세균 국무총리 "국민신뢰 잃으면 백약이 무효"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2020.7.8/뉴스1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2020.7.8/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고위 공직자들이 여러채의 집을 갖고 있다면 어떠한 정책을 내놓아도 국민들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고 생각한다"며 "각 부처는 지자체를 포함한 고위공직자 주택보유 실태를 조속히 파악하고 다주택자의 경우 하루빨리 매각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최근 부동산 문제로 여론이 매우 좋지 않고 정부가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으나 고위공직자들이 여러채의 집을 갖고 있다면 백약이 무효일 수 있다"며 "각 부처는 고위공직자 주택보유 실태를 조속히 파악하고 다주택자는 하루 빨리 매각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시간이 흐른다고 해서 금방 지나갈 상황이 아니다"라며 "심각한 상황이며 고위 공직자들의 솔선수범이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이미 그 시기가 지났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정부는 국민이 무엇을 요구하든 민감하게 반응하고 그에 대한 답을 내놓아야 한다"며 "이점을 함께 공감하고 각자 입장에서 최선의 정책을 준비하고 대비하길 특별히 당부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