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카드사가 배달앱, 쇼핑몰 직접 만들수 있어야 이긴다"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8 14: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여신금융세미나서 카드산업 혁신 논의···"오픈API가 카드사 경쟁수단"

/사진제공=여신금융협회
/사진제공=여신금융협회
'포스트 코로나(코로나 이후)' 시대에 카드업계가 핀테크·빅테크(대형기술기업)와의 경쟁에서 생존하려면 IoT(사물인터넷)융합 결제서비스와 같은 차별화 된 기술 개발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카드사가 배달앱이나 쇼핑몰 등을 직접 만들 수 있을 정도로 확장성을 가져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윤종문 여신금융연구소 연구위원은 8일 오후 서울 은행회관에서 진행된 'Post-코로나 시대, 카드산업의 디지털 혁신현황 및 미래' 여신금융 세미나에서 "카드 서비스도 핀테크 플랫폼으로 거듭냐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윤 위원은 우선 4차산업혁명시대의 '융합' 개념이 카드 업계에도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카드사가 배달앱(애플리케이션)이나 쇼핑몰, 여행앱 등을 직접 만들어 서비스할 정도로 확장성과 연결성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코로나19(COVID-19) 확산 이후 지급결제서비스의 '모바일화'·'디지털화'가 가속화 됐고, 단순히 핀테크·빅테크 업체들을 따라가기만 해서는 생존경쟁에서 뒤쳐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윤 위원은 '회원결제경험중심서비스'와 'IoT융합결제서비스'를 구체적인 '키워드'로 제시했다.

윤 위원은 "카드사가 부가서비스를 정해 혜택을 제공하는 기존 카드중심서비스로는 한계가 있다. 회원결제경험중심서비스로의 변신이 필요하다"며 "개인별로 차별화 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를 고객이 능동적으로 선택할 수 있게 해야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어디서든 인터넷이 연결된다는 의미의 사물인터넷 융합 결제서비스 개발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자동차, 웨어러블기기 등과 결합된 결제서비스로 거듭나야 한다는 주장이다.

윤 위원은 "핀테크·빅테크 업체들은 쇼핑, 택시, 지도 등 폭넓은 융합서비스 개발을 통해 자체 플랫폼을 공고화 하는 과정에서 지급결제를 포함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점을 주시해야 한다"며 "카드사도 금융규제 샌드박스, 마이데이터, 마이페이먼트, 종합지급결제업 등을 적극 활용해 경쟁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또 다른 세미나 발표자로 나선 유창우 비자코리아 컨설팅&애널리스틱 상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카드사의 가장 중요한 경쟁수단으로 '오픈 API'를 지목해 눈길을 끌었다. 오픈 API는 이용자가 응용프로그램과 서비스 개발을 직접 할 수 있게 공개된 프로그램을 말한다. 다른 서비스와 유연하게 융합할 수 있는 최적의 수단이 오픈 API라는 주장이다.

이 외에도 우상수 신한카드 빅데이터사업본부 셀장과 이무연 BC카드 디지털인프라팀장은 모바일‧디지털 결제기술의 활용을 통한 혁신 결제서비스 사례와 카드결제와 연계된 타 금융권역‧이종산업과의 융합서비스 내용 등을 세미나 발표를 통해 선보였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