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일 날씨]전국 곳곳 소나기…내륙은 30도 이상 '불볕더위'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8 18: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낮 최고 기온이 32도까지 오른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양산 쓴 시민이 산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낮 최고 기온이 32도까지 오른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양산 쓴 시민이 산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목요일인 내일(9일)은 전국이 가끔 구름 많은 가운데 일부 지역에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8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9일 낮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 경기동부와 강원영서에 대기불안정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이 지역의 예상 강수량은 5~20mm 수준이다.

또 낮 12시부터 제주도에서 비가 시작되겠고, 오후 3시부터 자정 사이에 전남과 경상도에도 비가 오겠다. 특히 이날 밤부터 제주도와 경상해안에는 시간당 50mm 이상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 18~22도, 낮 최고기온 23~33도가 되겠다. 이날까지 대부분 내륙에서 낮 기온이 30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아 덥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1도 △대전 21도 △대구 21도 △부산 21도 △전주 21도 △광주 21도 △청주 22도 △춘천 21도 △강릉 21도 △제주 22도 △울릉도·독도 19도 △백령도 17도로 전망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대전 31도 △대구 30도 △부산 27도 △전주 31도 △광주 30도 △청주 31도 △춘천 31도 △강릉 27도 △제주 27도 △울릉도·독도 24도 △백령도 25도로 예상된다.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 상태가 대체로 '보통' 수준이겠다. 다만 일부 중서부와 영남해안지역은 대기 정체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축적돼 오전에 농도가 다소 높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는 강수량의 지역적인 편차가 크겠다"며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야영과 낚시 등의 야외활동 시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