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구시, 부정수급 논란 공무원 등에 코로나 생계자금 지급 결정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8 18: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부분 계약직…공무원노조 "환수·징계 철회" 촉구

1일 오후 대구시청 앞에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대구경북지역본부 노조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공무원에 대한 대구시 긴급생계자금 환수 및 징계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2020.7.1/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1일 오후 대구시청 앞에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대구경북지역본부 노조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직 공무원에 대한 대구시 긴급생계자금 환수 및 징계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2020.7.1/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이재춘 기자 = 대구시가 부정수급으로 논란을 빚었던 공무원 등에게 코로나19 생계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미 생계자금을 지급받은 대상 세대에는 환수하지 않고, 신청하지 않았던 세대에는 오는 17일까지 신청서를 받아 자료를 검증한 후 추가로 지급하기로 했다.

대구시는 8일 "코로나19 서민생계지원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인 사립유치원 피고용자와 대학병원 종사자, 시간선택제·한시 임기제공무원 세대에 긴급생계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대구시 코로나19 서민생계지원위원회는 지난달 30일 코로나19 사태로 고용·보수가 불안정한 사립유치원 피고용자 등을 생계자금 환수 대상에서 제외할 것을 대구시에 권고했다.

대구시의 긴급생계자금은 지난 4월10일~5월9일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 43만7000여가구에 가구원 수에 따라 50만~90만원씩 모두 2760억원 지급됐으며,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공무원, 사립교사, 군인 등 3900여명이 받아가 논란이 일었다.

그러나 생계자금을 받은 공무원 중 비정규직이 대다수인 것으로 나타나자 공무원노조가 환수와 징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