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검찰도 상상인과 무관하다 확인…'조국펀드' 용어 쓰지 말라"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9 08:3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가족 비리 및 감찰 무마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가족 비리 및 감찰 무마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상상인 저축은행 불법대출 사건과 본인이 무관하다는 점이 확인됐다면 그동안의 '의혹 보도' 비중만큼 이 역시 보도해달라고 언론사들에 요구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8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여러 언론사에 정중히 요청한다는 글에서 "('상상인 그룹'과 본인이) 무관함이 검찰에 의해서도 확인됐으나 그 점을 기사 제목에서 밝히는 언론은 극히 드물다"며 "검찰 수사로도 저의 무관함이 확인됐으니 유관함을 보도했던 만큼의 비중으로 저의 무관함을 밝혀주길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날 검찰은 불법 특혜대출 의혹을 받는 유준원 상상인그룹 대표(45)와 시세조종 의혹을 받는 검사 출신 박모 변호사(50)를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검찰은 상상인이 골드브릿지증권 인수 과정에서 조 전 장관의 특혜를 바라고 코스닥 상장사 더블유에프엠(WFM)에 거액을 대출해줬다는 의혹 등에 대해 "수사 과정에서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여러분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상상인 저축은행' 불법대출 사건을 보도하면서 '상상인 그룹'이 제가 대주주적격성 심사 등 문제를 해결해줄 것을 기대하며 불법대출한 '의혹'이 있다는 보도를 쏟아냈다"며 "그 보도의 출처는 검찰이었다고 확신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상상인'이라는 검색어를 치면 제 이름을 제목에 배치한 기사를 무수히 찾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 전 장관은 또 "조범동 1심 재판부도 '조국 펀드'라는 규정은 틀렸음을 확인한 만큼 '조국 펀드'라는 용어도 사용하지 말아 주길 바란다"며 "당시 왜 그렇게 '조국 유관설'을 의심없이 보도하게 됐는지 경위와 근거도 밝혀달라"고 적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