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서울시 선제검사서 첫 '무증상 확진자' 발견됐다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9 14: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 풀링 검사 결과 5명 중 최소 1명 '양성'…개별 검사로 전환해 확진자 확인 예정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10여명의 무더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도봉구 성심데이케어센터에서 발생한 가운데 12일 서울 도봉구보건소에서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도봉구청 관계자는 해당 센터에 있는 어르신들 40여 명과 직원 23명 등 모두 60여 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진행해 확진자 14명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2020.6.12/뉴스1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10여명의 무더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도봉구 성심데이케어센터에서 발생한 가운데 12일 서울 도봉구보건소에서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도봉구청 관계자는 해당 센터에 있는 어르신들 40여 명과 직원 23명 등 모두 60여 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진행해 확진자 14명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2020.6.12/뉴스1
서울시가 코로나19(COVID-19)의 조용한 전파를 막기 위해 진행하고 있는 선제검사에서 무증상 감염자가 처음으로 발견됐다.

서울시는 시 전체 요양원·데이케어센터 등 노인복지시설 종사자·이용자 등 1만1382명을 선제검사한 결과 9일 첫 번째 무증상 확진자를 발견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달부터 이들 노인복지시설 관계자를 포함한 고위험집단 2만432명에 일반인 공개모집(1962명) 등을 더한 2만2394명을 선제검사했다. 그 결과 이번에 일반인 공개모집 대상에선 전원 음성이 나왔고 고위험집단에서 양성 판정이 1건 나온 것이다.

앞서 지난 6월 12일 도봉구 성심데이케어센터를 이용한 80대 주민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이용자 및 가족·지인 등 47명(서울시 43명, 타시도 4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서울시는 관내 요양원·데이커에선터에 대한 선제검사를 진행했다. 선제검사는 5~10명의 검체를 혼합해 검사하는 풀링 검사 기법이 적용돼 한 명씩 검사할 때보다 빠르게 진척됐다.

8일엔 강북구 소재 데이케어센터의 입소자 총 6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찾아가는 선제검사를 실시한 결과 9일 오전 6시 5명으로 묶인 풀링 검사대상 그룹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

이에 서울시는 이날 오전 즉각 확진자 발생에 준하는 조치로 해당 데이케어센터 입소자 및 종사자 전원에 대해 선제적 자가격리 조치를 하고 긴급방역을 실시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하마터면 건강이 취약한 어르신들이 이용하는 센터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할 수도 있었다"며 "현재 진행 중인 개별검사 결과에 따라 양성판정이 나올 경우 확진자가 단 며칠이라도 빨리 치료받으실 수 있어 더욱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국장은 "시민의 의견을 모아 집단감염이 발생할 수 있는 고위험영역을 추가적으로 발굴하여 선제적으로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