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5.18 北개입 왜곡한 유튜브 동영상 철퇴…방통심위, 접속 차단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9 15: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5.18 北개입 왜곡한 유튜브 동영상 철퇴…방통심위, 접속 차단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5.18 민주화 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며 세월호 참사 역시 북한의 기획으로 사실을 왜곡한 유튜브 동영상 등 30건을 접속 차단하기로 했다.

방통심의위 통신심의소위원회는 9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된 역사적 사실을 현저히 왜곡하고 5.18 민주유공자 및 특정 지역을 폄훼한 유튜브 동영상 등 30건에 대해 '시정요구(접속차단)' 결정했다.

심의대상 유튜브 동영상 29건과 이를 퍼나른 SNS 게시글 1건은 모두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되었다는 내용을 전제로 한다. 특히 2014년 청주 흥덕지구에서 발견된 무연고 유골 430구와 세월호 사고를 연관지어 "북한이 들키지 않기 위해 큰 사고를 기획을 해서 만든 게 세월호 사고다", "2014년 10월4일 김정은 전용기가 인천에 내려와 (유골을) 실어갔을 것이다" 등의 가짜뉴스를 게재했다.

방통심의위는 "이미 법적·역사적으로 발생 배경과 과정, 유공자들의 지위와 예우 등이 확립돼 있는 5.18 민주화운동을 부정하고 현저히 왜곡하는 정보나 5.18 민주유공자를 폄훼?비하하고 차별과 편견을 조장하는 동영상은 관련 법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