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면접관은 다 안다…'구직자의 거짓말' 티 나는 순간들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9 15: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면접관은 다 안다…'구직자의 거짓말' 티 나는 순간들
구직자들이 채용과정에서 경험을 과장하거나 거짓말을 하기도 하지만 기업의 83.8%는 채용과정에서 이를 인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에이치알 (24,550원 상승1150 -4.5%)은 기업 927개사를 대상으로 ‘채용 중 지원자의 거짓말’에 대해 조사한 결과 83.8%의 기업이 지원자의 거짓말을 판단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고 9일 밝혔다.

구직자의 거짓말은 채용평가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지원자의 거짓말을 인지한 경우 불이익을 준다는 기업은 97.6%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답변은 2.4%에 불과했다.

실제 이들 기업 중 73.6%가 지원자가 거짓말하는 것으로 판단해 탈락시킨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지원자의 거짓말이 가장 잘 드러나는 전형으로는 ‘실무면접’(65.5%)이 첫번째로 꼽혔다. 이어 ‘인성면접’(17.2%), ‘서류전형’(14.8%), ‘인적성 검사’(2.4%) 등의 순이었다.



"면접 중 거짓말, 답변 '근거'·'일관성' 등 보면 안다"



구직자가 거짓말을 한다고 판단하는 경우는 ‘답변의 근거가 불충분할 때’(46.3%,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답변에 일관성이 없을 때’(42.9%), ‘추가 질문에 당황할 때’(32%), ‘대답이 상투적이고 외운 것 같을 때’(29%), ‘목소리가 떨리고 말을 얼버무릴 때’(15.4%)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인사담당자들은 이럴 때 ‘보다 구체적으로 추가 질문’(78.6%, 복수응답)한다고 답했다. 또, ‘평판조회 등 추후에 확인한다’(18.5%), ‘압박질문으로 반응을 본다’(14.2%), ‘직접 거짓말이 아닌지 물어본다’(5.7%) 등의 방법도 거론됐다.

한편,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구직자들의 가장 못 믿을 면접 발언으로 △연봉은 중요하지 않습니다(24.2%)를 선택했다.

이외에도 △업무 관련 경험이 많습니다 (16.5%) △시키는 일은 무조건 다할 수 있습니다(14.7%) △처음이자 마지막 회사로 생각합니다(10.9%) △개인보다 회사가 중요합니다(7.9%) △이 회사가 아니면 안 됩니다(7.7%) △야근, 주말근무도 즐겁게 할 수 있습니다(7.4%) △다른 회사에 합격해도 가지 않을 겁니다(6.6%) 등을 꼽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