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패리스 힐튼, 형형색색 반려견 염색에 뭇매…"엄연한 동물학대"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192
  • 2020.07.09 15: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 = 패리스 힐튼 인스타그램
/사진 = 패리스 힐튼 인스타그램
세계적인 호텔 그룹 힐튼 호텔의 상속자인 패리스 힐튼이 반려견 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패리스 힐튼은 지난 8일(현지 시간) 자신의 반려견 인스타그램 계정에 "엄마와 쇼핑하는 것이 좋다"는 글과 함께 동영상을 게시했다. 이 동영상에는 "너(반려견)를 사랑한다"는 패리스 힐튼의 목소리와 함께 핑크색으로 염색된 반려견이 담겼다.

패리스 힐튼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꾸준히 반려견을 염색하거나 염색한 반려견을 안고 산책하는 등의 동영상을 게시한 바 있다. 힐튼은 인기 캐릭터인 '소닉'을 언급하며 '소닉'의 색깔인 푸른색으로 반려견을 염색하기도 했다.

이 영상이 공개되자 전 세계 누리꾼들은 '반려견의 색깔을 수시로 바꾸는 것은 엄연한 동물 학대'라는 비판을 제기했다. 패리스 힐튼은 반려견을 염색하는 사진과 함께 한 미용 용품 브랜드의 공식 계정을 언급한 바 있다.

누리꾼들은 언급된 브랜드에서 판매하는 염색 제품이 반려견에게 사용하는 것이 적합하지 않다는 주장을 폈다. 한 누리꾼은 핑크색으로 염색된 반려견 사진에 "강아지를 액세서리처럼 다루고 있다"는 비판 댓글을 남겼다.

실제 반려견을 염색하는 것은 반려견의 피부에 악영향을 미쳐 스트레스를 줄 우려가 있다. 영국 반려동물 건강 매체 '세이퍼펫츠'에 따르면 사람 피부의 수소이온농도(PH)는 5.5지만, 반려견의 피부는 7.3으로 약알칼리성에 속해 외부 자극에 무척 약하다.

세계적인 동물권단체 '페타'도 "동물 염색은 명백한 학대"라며 "염색 염료가 동물에게 화상을 입히거나, 눈과 입에까지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