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손흥민 없는 토트넘, 전반 내내 케인 포함 전원 수비만 했다

  • OSEN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0 03: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손흥민 없는 토트넘, 전반 내내 케인 포함 전원 수비만 했다

[OSEN=이인환 기자] 해리 케인조차 수비하는 축구가 있다.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에서 열릴 본머스와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EPL) 34라운드 원정경기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손흥민은 지난 7일 에버튼과의 33라운드 홈경기에서는 선발로 출전해서 후반 33분까지 출전했다. EPL이 재개된 후 첫 4경기에서 모두 선발로 나왔으나 이번 경기에서는 먼저 벤치에서 대기한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 베르흐베인, 에릭 라멜라, 로셀소, 무사 시소코, 해리 윙크스, 벤 데이비스, 얀 베르통언, 토비 알더베이럴트, 오리에, 위고 요리스가 출전한다.   


이날 전반 토트넘은 19위 본머스를 상대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전반 중반이후부터 상대에게 중원서 주도권을 내주며 공격 전개에 어려움을 겪었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의 토트넘 전담 기자 댄 킬패트릭은 "케인을 비롯한 모든 포지션의 선수가  토트넘 진영에서만 머무르고 있다. 이상하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후반 교체 카드에 대해서 킬패트릭은 "은돔벨레와 손흥민이 후반 투입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기대했다.


[사진] 토트넘 SNS 캡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