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안혜경, 날씨 전하다 강풍에 '복부 노출'…"이정도면 방송사고"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1,945
  • 2020.07.10 06: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탤런트 안혜경./사진=최부석 기자
탤런트 안혜경./사진=최부석 기자
안혜경이 과거 기상캐스터 시절을 추억했다.

안혜경은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송 땜에 어제 사진 자료 찾다가 빵 터짐"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과거 기상캐스터로 근무하던 안혜경의 풋풋한 모습이 담겨 있다. 날씨를 설명하는 안혜경이 강풍으로 인해 의도치 않은 복부 노출을 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안혜경은 "이걸 캡처한 저분 누군지 진짜, 근데 나 뉴스에 저렇게 나간 거임?"이라며 "MBC 기상 캐스터 시절 아침 뉴스 할 때 특집으로 독도에서 날씨 전하던 그때"라고 회상했다.

이어 "바람 무지하게 불던 거 기억은 나는데 저 정도일 줄이야"라며 "#이정도면방송사고"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이에 팬들은 "웃겨서 배꼽 빠지겠어요" "배꼽티 입고 방송 진행한 줄 알았어요" "그때도 지금도 여전히 최고"라는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안혜경은 2001년 MBC 공채 기상캐스터 데뷔해 6년간 최고의 인기를 누렸고, 연기자로 변신해 제2의 인생을 살아가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호재 쌓인 카카오, 액면분할 첫날 동학개미 4300억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