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원순 운구 현장 "왜 하필…" 울음 속 일부 지지자들 절규

머니투데이
  • 정회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332
  • 2020.07.10 07: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9일 실종됐던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이 10일 오전 3시20분께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으로 운구되고 있다. 박 시장은 가족의 실종신고 후 7시간 여에 걸친 수색 끝에 이날(10일) 오전 0시1분쯤 삼청각 인근 산 속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2020.7.10/뉴스1 ⓒ News1 황덕현 기자
9일 실종됐던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이 10일 오전 3시20분께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으로 운구되고 있다. 박 시장은 가족의 실종신고 후 7시간 여에 걸친 수색 끝에 이날(10일) 오전 0시1분쯤 삼청각 인근 산 속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2020.7.10/뉴스1 ⓒ News1 황덕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오전 0시1분쯤 서울 종로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된 뒤 시신이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지자 그를 기다리던 시민과 지지자들은 원통한 듯 절규를 쏟아냈다.

박 시장을 소방과 경찰이 한창 찾아해맬 무렵인 9일 오후 6~7시부터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서울권역 응급의료센터(응급실) 앞에는 취재진을 비롯한 시민들이 모여 들었다.

박 시장이 전직 비서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언론 등을 통해 보도되자 시민들 사이에는 "만약에 죄가 있더라도 살아서 벌을 받아야지"라는 말이 나왔다.

자정을 넘어선 10일 오전, 사망 비보가 들려오자 서울시 관계자와 범여권 관계자 등이 모습을 드러내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해 이학영·남인순 의원 등도 수척한 모습으로 나타나 박 시장의 운구를 기다렸다.

오전 3시20분 박 시장의 시신을 실은 구급차가 응급의료센터 입구 앞에 도착했다. 운구되는 동안 일부 지지자들은 애끓는 비명소리와 함께 "살려내라!"고 외쳤다.

검안의에게 사망 진단이 내려진 박 시장의 시신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지하의 안치실로 오전 3시52분쯤 옮겨졌다. 범여권 관계자들은 장례식장쪽으로 이동해 비표를 나눠 달고 향후 대응 방안을 나눴다.

박 시장 운구와 장례절차에 대해 이야기나누던 한 관계자는 오전 4시가 지나서야 밖으로 나오면서 "아이고, 왜 하필, 왜 이런 일이야"라면서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박 시장의) 빈소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이지만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조문을 진행할지에 대해서는 결정된 바가 없다"며 "장례는 유족의 의사가 중요한 만큼 협의해서 진행할 예정이며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다"고 밝혔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앞줄 오른쪽부터), 이학영 의원, 남인순 의원이 10일이 새벽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침통한 표정으로 박원순 서울시장 운구차를 기다리고 있다. 박 시장은 가족의 실종신고 후 7시간 여에 걸친 수색 끝에 삼청각 인근 산 속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2020.7.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앞줄 오른쪽부터), 이학영 의원, 남인순 의원이 10일이 새벽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침통한 표정으로 박원순 서울시장 운구차를 기다리고 있다. 박 시장은 가족의 실종신고 후 7시간 여에 걸친 수색 끝에 삼청각 인근 산 속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2020.7.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