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기도 ‘긴급복지사업’ 국비 220억원 추가 확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0 08: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위기도민 지원하는 시·군에 지원 예정

경기도청 /© 뉴스1
경기도청 /© 뉴스1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경기도는 정부의 제3회 추경에서 전국 최대 규모인 ‘긴급복지 사업비’ 220억원을 추가로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추경 긴급복지 전체 국비 500억원의 44%를 확보한 것으로 두 번째로 많은 서울의 국비 추가 확보액 100억원의 약 2.2배, 세 번째로 많은 인천시 46억원의 약 4.7배에 달한다.

도는 예산 확보 배경으로 다른 광역자치단체 대비 복지사각지대 위기 도민을 중점 발굴, 신속하게 지원하고 있는 점을 들었다.

도는 지난 4월 코로나19 등으로 국가 긴급복지 지원 재산기준이 1억1800만원 이하에서 1억 6000만원 이하로 완화되자 경기도형 긴급복지 지원 재산기준을 2억4200만원에서 2억8400만원 이하로 완화했다.

완화 기준 종료 시점인 이달 말까지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기간을 운영하면서 위기도민 6만 가구 발굴, 540억원 집행을 목표로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이밖에 집중 발굴 기간 중 소득 50%이하 급감 소상공인, 1개월 이상 소득단절 임시일용직으로 위기사유를 확대해 위기도민의 범위를 넓혔다.

도는 추가 확보된 예산을 위기도민 적극 발굴·지원에 속도를 내고 있는 시·군에 추가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추가 확보된 재원으로 복지사각지대 위기 도민을 적극 발굴하여 긴급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가 정부의 제3회 추경에서 전국 최대 규모인 ‘긴급복지 사업비’ 220억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말많던 애플카, 이번엔 LG마그나와 협력설 '솔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