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준표 "고향 후배 박원순 비보 큰 충격…편안히 영면"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0 09:3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이동훈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이동훈 기자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새벽 서울 북한산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애도했다.

홍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시장의 비보는 큰 충격"이라며 "그렇게 허망하게 갈 걸 뭐 하려고 아웅다웅 살았냐"고 썼다.

이어 "고향 경남 창녕 후배이지만 고시는 2년 선배였던 탓에 늘 웃으며 선후배 논쟁을 하면서 허물없이 지냈지만 서로의 생각이 달라 늘 다른 길을 걸어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차기 대선이 창녕군수 선거가 될 수도 있다는 세간의 농담이 있기도 했고 최근 활발한 대선 행보를 고무적으로 쳐다보기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더이상 고인의 명예가 실추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며 "평안하게 영면하십시오"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과 박 시장은 고향인 경남 창녕에서 이웃동네에 살던 또래로, 이로 인해 대선에 박 시장이 출마하면 전국 버전 창녕군수 선거라는 농담이 나오기도 했다.

정치적 성향은 달랐지만 박 시장이 아름다운가게를 운영할 당시에는 후원을 하고, 서로가 주최하는 행사에 참석하며 지지를 전해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