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인터뷰]② '반도' 연상호 감독 "강동원, '잘생김'이 약점…가진 것 많은 배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0 11: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NEW 제공 © 뉴스1
NEW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반도' 연상호 감독이 '반도'의 주인공 강동원에 대해 "미남 연기에 갇혀있지 않다"며 칭찬했다.

연상호 감독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한 영화 '반도'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강동원에 대해 "사실 배우만 연기하는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배우의 연기를 어떤 각도에서 잡느냐에 따라 연기가 달라진다. 배우도 연기하고, 카메라도 연기하고, 조명도 연기하고 배경도 연기한다고 생각한다"며 "강동원은 그걸 되게 명확하게 안다는 걸 알았다. 어떻게 하면 내가 원하는 게 나오는지 안다"고 말했다.

이어 연 감독은 "강동원은 연기를 카메라와 같이 하는 배우라고 생각한다. 감정 연기나 그런 것이 굉장히 잘 다가온다. 액션 연기를 할 때 아주 명확하게 잘 안다는 느낌이었다. 작업하기 아주 편했다"며 "이 장면을 찍을 때 '카메라가 어디서 찍을 것이다' 하는 것이 명확하다고 할까. 정말 카메라 슛 레디 액션 전까지 다른 사람인데 액션에 들어가면 스위치를 누른 것처럼 사람이 바뀐다"고 설명했다.

강동원은 잘생긴 얼굴로 자주 부각되는 배우다. 연 감독은 이처럼 비주얼이 부각되는 강도원에 대한 부담감이 있지는 않았느냐는 질문에 "강동원을 전의 영화부터 좋아했다. 어떤 점이 좋아했냐면 한국의 대표적인 미남 배우인데, 강동원이 작업한 영화를 보면 아주 전형적인 미남 연기를 할 때도 있지만 거기에만 갇혀 있지는 않았다. 너무 잘생겼는데 얼굴에 여러가지가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얼빠진 것도 있고, 차가운 것도 있고, 실제로 해왔던 연기는 악역도 많고 코미디도 많다"고 덧붙였다.

또한 "극중 준이(이레 분)랑 처음 만나는 장면이 있다. 처음에 차에 타는 장면이다. 내가 '뒷좌석에서 파닥거려야 한다'고 했는데 이미지 때문에 그런 거 싫어할 수도 있는데 강동원은 너무 좋아하더라. 과할 정도로 몰입하더라. 그런 면에서 열려있고 내가 생각한 것보다 재밌는 역할을 많이 할 수 있는 배우이지 않나 싶다"며 "너무 잘생겨서 그게 캐스팅을 할 때 약점이 될 수는 있겠다 생각했다. 원래 본인이 가진 게 훨씬 더 많은 것 같다"고 강동원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반도'는 4년 전 나라 전체를 휩쓸어버린 전대미문의 재난에서 가까스로 탈출한 정석이 피할 수 없는 제안을 받고 다시 반도에 들어가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연상호 감독의 천 만 영화 '부산행'의 세계관을 잇는 작품으로 2020년 칸영화제 공식 초청작이다. 강동원, 이정현, 이레, 권해효 등이 출연했다.

연상호 감독은 '부산행' 이후 애니메이션 '서울역'과 '집으로' 영화 '염력' 등을 선보였다. '반도'는 '염력' 이후 3년만에 선보이는 실사 영화다.

한편 '반도'는 오는 15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