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17달러→1544달러…'가장 비싼' 17살 자동차회사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1 14: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리포트] 테슬라, 새 역사를 쓰다

[편집자주] 미국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의 약진에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한때 테슬라의 생산 능력, 제품의 품질 등을 놓고 논란이 있었지만, 일단 현재 분위기는 테슬라의 '승리'다. 올들어 주가가 230% 급등한 테슬라는 최근 토요타를 제치고 세계 자동차 기업 시가총액 1위 자리에 올랐다. 올들어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보유한 해외주식도 바로 테슬라다. 일각에선 테슬라의 이같은 질주가 '거품'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최근 '가장 뜨거운' 종목인 테슬라의 면면을 살펴본다.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마치 2015년 아마존이 월마트 시가총액을 뛰어넘는 것과 같은 장면이었다"

이달초 테슬라가 일본 토요타자동차를 제치고 처음으로 세계 자동차 기업 시총 1위에 등극하자 외신들은 이러한 반응을 보였다. 2003년 설립돼 2008년 첫 번째 제품을 내놓은 테슬라가 2010년 6월29일 상장 후 10년만에 이뤄낸 결과였다. 당시 공모가는 단 17달러였다. 이제는 미국 뉴욕 증시의 간판 지수인 S&P500 편입도 코 앞이라는 전망까지 나온다.

전기차 실적 호조와 더불어 지수 편입시엔 상승폭이 더욱 거칠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이 나오지만, 전기차 연간 판매대수가 시총 규모 대비 너무 적으며, 앞으로 경쟁이 치열해질 시장에서 어디까지 지배력을 유지할 지 모른다는 이유로 거품이 꼈다는 회의론도 제기된다.



美'빅3'→폭스바겐→토요타 무릎 꿇린 테슬라...이제는 S&P500 눈 앞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최고경영자). /AFPBBNews=뉴스1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최고경영자). /AFPBBNews=뉴스1
10일(현지시간) 테슬라 주가는 전장대비 10.78% 오른 주당 1544.65달러를 기록했다. 10일에도 10.78% 상승해 1544.65달러까지 치솟았다. 이날 기준 시가총액은 2863억3300만달러. 지난달 26일부터 6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기록, 이튿날 하루 숨고르기를 한 뒤, 다시 이틀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이 기간 주가는 959.74달러에서 1544.65달러까지 상승했다.

올해 전체를 놓고 보면 테슬라 주가는 236% 급등했다. 이 덕에 시총도 무서운 속도로 불어났다.

테슬라는 올 1월 미국 자동차 '빅3'인 제너럴모터스(GM), 포드, 피아트크라이슬러의 합산 시총을 뛰어넘은 데 이어 시총 1000억달러마저 돌파하며 같은달 세계 최대 자동차업체 폭스바겐을 제쳤다. 이로부터 6개월여 뒤인 지난 1일에는 토요타(당시 시총 2019억달러) 마저 추월하며 세계 1위가 됐다. 현재 테슬라 시총은 2863억3300만 달러(343조8860억 원)에 달한다.

최근 주가 상승세에 불을 지핀 것은 지난 2일 발표한 판매실적이었다. 테슬라는 지난 2분기 총 9만650대를 출하했다고 발표하며 시장 기대치를 웃돌았다. 시장 예상치는 7만~8만여대였다. 남은건 오는 22일 예상된 실적 발표다. 판매 호조에 힘입어 4개 분기 연속 흑자가 유력한 상황이다.



달리는 말 올라타? 올해 500% 이상 상승할 수도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로이터통신은 지난 8일 테슬라가 S&P500 편입 초읽기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오는 22일 2분기 실적발표에서 테슬라는 사상 첫 4개 분기 연속 흑자를 낼 것이 유력하다"면서 "그렇게 되면 S&P500 편입의 가장 큰 장애물을 넘게 된다"고 전했다.

블룸버그 집계 기준 현재 세계 시총 24위 수준인 테슬라는 S&P500에 합류할 경우 역대 편입종목 중 상위 5%를 기록하게 된다. 그렇게 되면 S&P500지수를 추종하는 각종 펀드들이 테슬라 주식을 매수하게 되고, 이는 자연스레 주가 상승으로 이어진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재 S&P500을 추종하는 펀드 자산 규모만도 4조4000억달러(약 5292조원)에 달한다.

로이터통신은 S&P500 합류 현실화시 지난해 기록한 500% 주가 상승률을 넘어설 수 있다고 봤다.


"안전띠 단단히 매라"...거품론도 제기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하지만 테슬라에 마냥 낙관론만 가득한 것은 아니다.

테슬라의 연간 판매대수는 토요타 등 공룡들과 비교해선 10분의 1 수준에 불과한 데다가 첫 3개 분기 연속 흑자 이전만해도 현금고갈에 시달리는 등 펀더멘탈에 의구심을 품는 시선이 많다.

마크 헐버트 마켓워치 칼럼니스트는 지난 8일 "테슬라 주가에 어떤 기준을 적용해도 실제 펀데멘탈보다 과하다"면서 "테슬라 주식을 새로 매수하려는 투자자들은 추락을 대비한 안전띠를 단단히 매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재무분석업체 S3파트너에 따르면 테슬라의 공매도 잔액은 199억5000만달러(약 23조원)로 전체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여전히 주가 하락을 기대하는 세력도 상당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게다가 전기차 경쟁이 앞으로 치열해져 테슬라가 현재와 같은 지위를 유지하기 힘들 것이란 전망도 있다. 그동안 전기차 시장은 순수 전기차업체인 테슬라와 기존 내연기관 제조업체들이 만드는 전기차간의 대결로 양분되는 모습이었다.

로스 캐피탈 파트너스의 크레이그 어윈은 "이건 승자 독식 구조의 산업이 아니다"라면서 "2025년까지 180개종 이상의 전기차가 출시될 예정이며 이중에도 분명히 승자가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