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튜브 '반성문' 썼던 구글 "韓 이용자보호 정책에 적극협력"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0 14:4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상혁 방통위원장, 닐 모한 구글 수석부사장과 '영상 면담'....이용자 보호 협조 당부

한상혁 방송통위원장이 10일 오전 10시 닐 모한 구글 수석부회장과 영상 면담을 하고 있다.
한상혁 방송통위원장이 10일 오전 10시 닐 모한 구글 수석부회장과 영상 면담을 하고 있다.
세계 최대 동영상 서비스 유튜브를 운영하는 구글이 디지털성범죄물 등 불법 유해정보 유통을 막기 위한 우리 정부의 정책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10일 오전 10시 닐 모한 구글 수석부사장과 마크 리퍼트 유튜브 아태지역 정책총괄을 영상으로 방송통신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번 면담은 유튜브가 자사 이용자 보호정책을 소개하는 작동원리 웹사이트(How youtube works?)를 오픈하면서 면담을 요청해 이뤄졌다.

한 위원장은 먼저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공신력 있는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하고 사회혼란을 야기하는 가짜뉴스를 줄이기 위한 구글의 노력에 감사를 표했다.

한 위원장은 아울러 유튜브가 최근 5.18 민주화 운동을 왜곡해 방송통신심의위원의 시정요구를 받은 동영상을 내부 '커뮤니티 가이드라인' 위반으로 삭제한 사례를 언급하며" 역사적 사실을 심각하게 왜곡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특정집단을 차별·비하하는 영상물이 유통되지 않도록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N번방 사건을 계기로 플랫폼 사업자에게 아동·청소년성착취물과 불법촬영물의 유통방지 의무를 부과하도록 법률이 개정된 사실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터넷상에서 디지털성범죄 영상물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법적 의무를 성실히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다.

닐 모한 수석부사장은 "유튜브는 개방성을 유지하면서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기 위하여 공신력 있는 정보는 부각되고 잘못된 정보는 줄이는 정책을 강화하고 있다"며 "건강한 인터넷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구글이 Remove(정책위반 콘텐츠 삭제), Reduce(정책위반 경계 콘텐츠 및 잘못된 정보 감소), Raise(공신력 있는 정보 부각), Reward(신뢰성 있는 크리에이티브에게 보상) 등 4R 정책으로 이용자 보호를 강화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모한 수석부사장은 "내부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을 통해 미성년자 등의 성착취물이 유통되지 않도록 자율규제를 철저히 하고 있다"며 "디지털성범죄물 피해자가 고통을 받지 않도록 정부의 정책에 적극 협력하겠다"고도 했다.

한 위원장은 "비대면 사회로 급속히 전환되고 있는 상황에서 새로운 시각의 이용자 보호 정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며 글로벌 선도기업인 구글이 책임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구글이 AI(인공지능) 개발자, 콘텐츠 제작자, 스타트업 등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AI 혁신이 확산되고 망 이용을 둘러싼 공정경쟁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도 요청했다고 한다.

한편 구글은 최근 광고없이 영상을 볼 수 있는 유튜브 프리미엄과 관련해 순다 피차이 구글 CEO 명의로 한국 정부의 시정명령을 받은 사실을 공지하고 8월 25일까지 시정조치를 이행하겠다며 적극 협조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