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푸로의 多리뷰]삼성 '갤럭시북S' 써보니 '3장 3단'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11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편집자주] IT 관련해 재미있는 모든 것을 싹 '다' 보고 많이(多) 본다는 중의적 의미를 담았습니다. 프로(전문가)가 아닌 푸로(아마추어)의 시선에서 제품을 바라보기 때문에 시각 차이가 있을수 있습니다.
삼성전자 갤럭시북S.
삼성전자 갤럭시북S.
딱 봐도 얇다. 한 손으로 들어보니 10인치 이상 태블릿 정도 무게로 느껴진다. 와이파이 연결 없이도 인터넷 검색이 가능하다. 무거운 프로그램을 돌려도 어떤 소음도 내지 않는다.

삼성전자가 최근 출시한 랩톱(노트북) '갤럭시북S' 이야기다. 기본적인 생김새는 여느 노트북과 똑같지만, 사용성에선 많은 차이를 보여준다.


진짜 얇고 가볍다


갤럭시북S 전면. 두께가 매우 얇아 보인다.
갤럭시북S 전면. 두께가 매우 얇아 보인다.
갤럭시북S을 처음 보고 가장 눈에 들어왔던 것은 얇은 두께다. 화면과 키보드가 있는 하판까지 모두 얇다. 특히 하판 가장자리는 '엣지' 디자인을 떠올리게 하는 완만한 곡선으로 처리돼 제품을 얼핏 보면 디스플레이 두 개를 겹쳐 놓은 것처럼 보인다.

이같은 얇은 두께가 가능한 것은 발열을 줄여주는 냉각팬이 없기 때문이다. 팬이 없어 이와 관련된 소음도 발생하지 않는다. 제품을 사용해보면서 제일 만족스러운 부분이다.

무게는 950g으로 1kg가 채 되지 않는다. 충전기를 포함해도 부담스럽지 않은 수준이다. 기존에 사용하던 노트북과 무게를 비교하면 450g 차이가 나지만, 실제 휴대해보면 무게 차이는 더 크게 느껴진다.


호환성 문제 해소…저전력 인텔 프로세서 탑재


갤럭시북S는 인텔 코어 i5-L16G7 프로세서가 탑재됐다.
갤럭시북S는 인텔 코어 i5-L16G7 프로세서가 탑재됐다.
이번 갤럭시북S는 지난해 나온 '갤럭시북S'와 같은 이름을 쓰는 '쌍둥이' 모델이지만, 호환성은 만큼은 완전 다르다.

앞서 출시된 갤럭시북S에 ARM(암) 프로세서인 퀄컴 스냅드래곤8cx를 탑재했다. 사용에 무리 없는 성능을 제공하지만, 프로그램 호환성은 부족했다. 64bit 응용프로그램과 32bit 일부 응용프로그램을 구동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에 반해 인텔 프로세서를 탑재한 이번 제품은 기존에 쓰던 모든 프로그램과 주변기기가 완벽하게 호환된다.

제품 성능은 8세대 i3 프로세서와 비슷한 수준이다. 인터넷 검색과 각종 문서 작업 등에서는 크게 느리다는 느낌을 주지 않았다. 다만 사진·영상 편집을 위한 응용 프로그램 구동이나 대용량 파일을 불러올 때는 일반 노트북 대비 시간이 더 걸리는 모습이다. 이는 프로그램 설치 시에도 마찬가지다.


어디서든 인터넷 연결…배터리 걱정 NO


갤럭시북S 아래쪽에는 심 카드와 마이크로SD카드를 삽입할 수 있다.
갤럭시북S 아래쪽에는 심 카드와 마이크로SD카드를 삽입할 수 있다.
갤럭시북S에서 가장 큰 특징은 LTE(롱텀에볼루션) 이동통신 지원이다. 심 카드를 넣으면 스마트폰처럼 어디서든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다.

특히 이동 중이거나 와이파이가 없어서 스마트폰과 연결해야 할 때 편리하다. 갤럭시북S는 전원이 켜지면 바로 인터넷과 연결된다.

유튜브 5시간 연속 재생 후 배터리 잔량.
유튜브 5시간 연속 재생 후 배터리 잔량.
배터리 사용 시간은 제품 사양에 나온 17시간까지는 아니었지만, 10시간 정도는 무리가 없어 보였다.

LTE 연결 상태에서 배터리 설정을 '향상된 배터리'에 두고 유튜브를 연속 재생해봤다. 배터리 잔량 81%에서 시작해 5시간 30분 정도 경과 후 남은 배터리양은 12%였다. 전원 모드는 '배터리 절약'으로 바뀌었다. 인터넷 검색과 같은 가벼운 작업에서는 더 장시간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열 때 두손 사용, 힌지 각도 애매


갤럭시북S는 양옆에 USB 타입 C포트가 하나씩 있다. 왼쪽에는 3.5mm 이어폰 단자가 함께 위치한다.
갤럭시북S는 양옆에 USB 타입 C포트가 하나씩 있다. 왼쪽에는 3.5mm 이어폰 단자가 함께 위치한다.
너무 가벼웠던 탓일까. 제품을 열 때 한 손으로만 열 수 없다. 상판과 하판 사이에 손가락을 넣고 위로 들어 올리면 하판이 따라온다. 별것 아닌 것 같지만 은근히 불편하게 느껴진다.

USB 포트가 두 개 뿐인 점도 다소 아쉽다. 충전을 한다고 가정하면 실제 사용할 수 있는 포트는 하나뿐이다. 여러 기기 연결이 필요할 때 충전을 그만두지 않으려면 이를 확장해주는 액세서리를 추가로 구매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완전히 젖혀지지 않는 힌지(경첩)도 아쉬운 점이다. 갤럭시북S는 터치를 지원하기 때문에 키보드 분리까진 아니라도 화면을 완전히 젖혀서 태블릿처럼 활용할 수 있었다면 더욱 좋을 뻔 했다. 제품은 약 120~130도 까지만 젖혀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